이승연, 父와 5년 만 재회 "친엄마 해외로 떠나"[아빠하고 나하고]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3.12.06 10:23 / 조회 : 5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배우 이승연이 부친과 친엄마의 재회를 소원한다.

6일 오후 첫 방송되는 TV CHOSUN 새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는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다룬다.

앞서 이승연은 "내게는 낳아준 친어머니와 길러준 어머니, 두 분의 어머니가 계시다"라며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특히 이승연 부녀가 5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을 담은 쇼츠 영상은 1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 가운데, 이승연은 "내가 3세 즈음 친엄마가 해외로 떠났다"라며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이승연의 아버지는 친엄마가 떠난 이유에 대해 "괘씸하다"라는 속내를 드러냈는데, 이승연은 친엄마에 대해 아버지와는 다른 기억을 털어놓았다.

이승연은 또 "엄마들이 허락한다면 아버지와 친엄마를 만나게 해주고 싶다"라고 말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도 '길러준 엄마가 있는데 친엄마를 만나도 되는지'로 설전이 벌어졌다.

'아빠 대표' 백일섭은 "아버지가 친엄마를 만날 필요는 없다"라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고, '아들 대표' 전현무는 "나는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라며 이승연의 말에 동의했다. 6일 오후 10시 방송.

기자 프로필
김노을 | sunset@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연예1팀 김노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