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사생활 폭로→피소'..16기 영숙·영철, 결국 '동치미' 통편집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3.12.06 17:58 / 조회 : 5827
  • 글자크기조절
image
16기 영숙(왼쪽)과 영철 /사진=SNS
SBS플러스, ENA 연애 리얼리티 '나는 SOLO'(나는 솔로) 출연자 16기 영숙(이하 가명)과 영철의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 촬영분이 결국 편집된다.

6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동치미' 제작진은 논의 끝에 영숙과 영철의 녹화분은 편집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일어난 시청자들의 반대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MBN 측은 스타뉴스에 "'나는 솔로' 출연자가 녹화에 참여한 방송분은 차주에 방송되며, 해당 출연자의 녹화분은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영숙과 영철은 사생활 폭로 등을 이유로 상철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동치미' 녹화는 피소 전 이뤄졌으나, 이들의 출연 소식이 알려지자, '동치미'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들의 출연을 극구 반대하는 의견이 다수 올라왔다.

특히 영숙은 상철의 성적인 발언이 담긴 사적 대화 내용을 공개한데 이어 상철의 대화 상대 여성 A씨의 실명까지 온라인에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영숙은 A씨에게 사과했으나 돌연 입장을 바꿔 A씨가 여론 조작을 했다며 비난하는가 하면, A씨의 SNS 아이디를 온라인에 공개하는 등 연이은 구설에 휘말렸다. A씨는 결국 6일 영숙을 상대로 명예훼손, 협박,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