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사생활 폭로' 16기 영숙·영철 지우기..'동치미' 통편집 결정 [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3.12.06 22:57 / 조회 : 5726
  • 글자크기조절
image
'나는 솔로' 16기 영숙(왼쪽)과 영철 /사진=영숙, 영철
SBS플러스, ENA 연애 리얼리티 '나는 SOLO'(나는 솔로) 출연자 16기 영숙(이하 가명)과 영철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결국 통편집된다.

6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동치미' 제작진은 논의 끝에 영숙과 영철의 녹화분을 최종 편집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일어난 시청자들의 반대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MBN 측은 스타뉴스에 "'나는 솔로' 출연자가 녹화에 참여한 방송분은 차주에 방송되며, 해당 출연자의 녹화분은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숙과 영철은 지난달 24일 상철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MB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돌싱글즈' 출연자 변혜진도 함께 고소당했다.

상철 측은 "최근 '나는 솔로' 16기 영숙 등에 의해 상철의 지극히 내밀한 사생활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카카오톡 대화와 여러 추측성 이야기가 무분별하게 유포됐고, 일부 네티즌들에 의해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며 "공익에 부합하지도 않고, 명분도 없는 폭로 행위로 인해 상철은 감당하기 어려운 고통과 수치스러움을 겪고 있다"고 고소 이유를 전했다.

상철 측은 또한 "미국에 있다는 이유로 이에 대해 최소한의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었으며, 실시간으로 일부 네티즌에 의해 2차, 3차 가해까지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는 사실상 내밀한 관계를 제3자에게 유포하는 '리벤지 포르노'와 다른 없는 가해행위일 뿐 아니라 형사적으로도 명백한 범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영숙과 영철의 '동치미' 녹화는 상철이 이들을 고소하기 전 이뤄졌으나, 이들의 출연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자 '동치미'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가 빗발쳤다. 고소와 폭로 등 최근 불미스러운 일에 휘말린 영숙과 영철이 방송에 출연하는 것을 적절치 않다는 것. 게시판에는 이들의 출연을 반대하는 의견이 다수 게재됐다.

특히 영숙은 상철의 성적인 발언이 담긴 사적 대화 내용을 동의 없이 공개한 데 이어 상철의 대화 상대 여성 A씨의 실명까지 온라인에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영숙은 A씨에게 사과했으나 돌연 입장을 바꿔 A씨가 여론 조작을 했다며 비난하는가 하면, A씨의 SNS 아이디를 온라인에 공개하는 등 무분별한 폭로성 글로 거듭 구설에 휘말렸다. A씨는 결국 6일 영숙을 상대로 명예훼손, 협박,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영철도 변혜진과 함께 지난달 15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상철의 여성 편력 등을 주장해 후폭풍을 낳았다. 결국 '동치미' 제작진은 또 다른 논란과 2차, 3차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영숙과 영철의 출연에 큰 부담을 느껴 통편집을 결정했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