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앞두고 결별설' 뷔·제니, 데이트 사진만 남기고 갔단다 [스타이슈]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3.12.06 23:00 / 조회 : 916
  • 글자크기조절
image
뷔(왼쪽), 제니/사진=스타뉴스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 뷔와 걸 그룹 블랙핑크 김제니가 결별설에 휘말린 가운데 양측 소속사는 열애설에 이어 결별설에도 침묵을 지키고 있다.

6일 뷔와 제니가 최근 연인 사이를 정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뷔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과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앞서 뷔와 제니는여러 번의 열애설에 휘말렸다. 이에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은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였다.

image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image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image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두 사람의 첫 열애설은 지난해 5월 제주도 드라이브 목격담이 전해지며 불거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가 제주도에서 드라이브를 즐기고 있는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같은해 8월에는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생활 사진이 유출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열애설들에 양측 소속사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image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다 지난 5월에는 뷔와 제니의 파리 데이트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개되며 전 세계를 들썩이게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는 뷔와 제니로 보이는 남녀가 손을 잡은 채 파리 세느강변을 걸고 있다. 이들은 주변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다.

당시 제니와 뷔는 각각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프랑스 현지에서 진행되는 브랜드 화보 및 행사 참여를 위해 프랑스로 출국했던 상황. 이에 두 사람의 열애설은 '공개 연애'처럼 여겨지는 상황이었다.

이처럼 긍정도, 부정도 없었던 두 사람의 열애설은 여러 데이트 사진만을 남기고 약 1년 반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한편 뷔는 오는 12월 11일 수도방위사령부로 군 입대한다. 제니는 YG엔터테인먼트와 그룹 재계약을 하며 블랙핑크 활동을 이어간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