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집' 최우수감독상→김혜수·류준열 男女주연상..'밀수'·'올빼미' 웃었다 [춘사영화제][종합]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3.12.07 22:26 / 조회 : 16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거미집' 배우 오정세, 임수정, 장영란, 박정수, 정수정, 전여빈, 송강호 /사진=이동훈


영화 '거미집', '올빼미', '밀수'가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소재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가 진행됐다.

이날 최우수감독상을 받은 '거미집' 김지운 감독은 "감독님들이 주신 상이라 더 감개무량하다. 역시 감독님들의 눈이 정확하다는 걸 다시 한번 느낀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지운 감독은 "'거미집'은 영화감독 뿐만 아니라 모든 창작자들, 감당할 수 없는 현실을 마주하고 이걸 극복해 나가는, 모든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러브레터이자 찬가라고 생각한다. 또 여기 계신 많은 선배님들, 한국 영화가 어려운데 더 어려울 때 그분들은 어떻게 돌파하셨는가 떠올리며 만든 영화이기도 하다. 그 위대한 발자취와 여정을 열심히 쫒아가는 영화감독이 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image
배우 류준열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진행된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2.07 /사진=이동훈
image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진행된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2.07 /사진=이동훈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은 류준열과 김혜수에게, 남우신인상과 여우신인상은 김성철과 고민시에게 돌아갔다.

이외에도 김종수와 정수정이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면서 영화 '올빼미', '밀수', '거미집'이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에서 많은 트로피를 가져갔다.

영화제에 직접 참석하지 못해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대신한 류준열은 "진심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직접 참석해서 상을 받고 싶었는데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기를 바라며 다음 번에는 꼭 직접가서 받을 수 있는 상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김혜수는 "'밀수' 촬영장은 그 해 여름 뜨거운 날씨보다 더 뜨거웠다"면서 "100여명 가까운 인원이 각자 자리에서 최선에 최선을 다한 현장이었다. 서로 마주보면서 끄덕여주며 용기를 줬던 우리 배우들, 6m 수심의 공포, 부상의 공포를 잊게 해준 스태프 너무 감사드린다. 모든 분들 덕분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 수상자(작)





▲최우수감독상=김지운 감독(거미집)

▲남우주연상=류준열(올빼미)

▲여우주연상=김혜수(밀수)

▲심사위원특별상(감독부문)=이한(달짝지근해: 7510)

▲심사위원특별상(배우부문)=유해진(달짝지근해: 7510)

▲남우조연상=김종수(밀수)

▲여우조연상=정수정(거미집)

▲신인남우상=김성철(올빼미)

▲신인여우상=고민시(밀수)

▲신인감독상=안태진(올빼미)

▲각본상=현규리, 안태진(올빼미)

▲주목할만한 시선 감독상=정주리(다음 소희)

▲공로상=강범구 감독(북극성), 김정용 감독(정무신권)

▲특별상=故신상옥 감독(겨울 이야기)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