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 파트2' 드니 빌뇌브 감독 "韓서 영화 찍고 싶어, 박찬욱·봉준호 작품 좋아한다"

용산=김노을 기자 / 입력 : 2023.12.08 15:01 / 조회 : 10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영화 '듄: 파트2' 드니 빌뇌브 감독이 한국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듄: 파트2' 푸티지 시사회 및 드니 빌뇌브 감독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듄: 파트2'는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각성한 폴(티모시 샬라메)이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전사의 운명을 찾아가게 되는 액션 블록버스터로, 지난 2021년 10월 국내 개봉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도 전편과 마찬가지로 티모시 샬라메를 비롯해 젠데이아, 레베카 퍼거슨, 조슈 브롤린, 오스틴 버틀러, 플로렌스 퓨, 데이브 바티스타, 크리스토퍼 월켄, 스티븐 헨더슨, 레아 세이두, 스텔란 스카스가드, 샬롯 램플렝, 하비에르 바르뎀 등 굵직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날 드니 빌뇌브 감독은 2011년 영화 '그을린 사랑' 개봉 이후 한국에 방문한 소감에 대해 "한국에서 영화까지 찍는다면 더더욱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에 오면 시간이 빨리 가는데, 박찬욱, 봉준호 등 감독들의 영화를 통해 이어진 느낌이 든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을 아주 잘 봤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듄: 파트2'는 오는 2024년 2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기자 프로필
김노을 | sunset@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연예1팀 김노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