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BTS 뷔 집에서 동거했었다..가족 드라마 느낌" 훈훈 [십오야]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3.12.08 19:52 / 조회 : 9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배우 박서준이 BTS 뷔의 집에 얹혀 살았던 적이 있다 밝혔다.

8일 오후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보은의 신-태형이한테고마워서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나영석 PD는 12월 30일 생일을 앞두고 군입대를 하게 된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나영석PD는 뷔와 친한 박서준도 불러 함께 생일상을 준비했다.

나영석은 "태형이가 이걸 알아야 하는데. 이게 다 사랑"이라며 뷔가 제일 좋아하는 김자반, 갈비찜, 미역국, 케이크 등을 만들어 탄성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자신의 생일도 같은 달 16일이라며 "근데 남의 밥상 먼저 차리고 있다"고 투덜대 웃음을 안겼다.

생일상을 발견한 뷔는 "진짜 깜짝 놀랐다"며 "사실 생일을 못 보내고 가는 게 제일 아쉬웠다"며 감동했다. 뷔는 생일상을 먹으면서도 "현실감 안 난다. 꿈꾸고 있는 것 같다"고 감격했고, 박서준은 "잘 먹으니 기분 좋다"며 흐뭇해했다.

박서준은 이어 뷔가 드라마 '화랑' 촬영 당시 먼저 다가와 줘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뷔는 이에 "제가 형한테 '연기 좀 알려주세요'라고 다가갔다"며 박서준이 "음성 메모로 제 대사를 얘기해 준 적도 있고 (차 안에서) 소리치는 것도 도와줬다"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박서준은 또 집 인테리어 공사를 할 당시 뷔 집에 머문 적이 있다며 "해외 촬영 있을 때 공사하려고 했는데 촬영이 너무 일찍 끝난 거다. 잠깐만 머물러도 되겠냐고 했더니 흔쾌히 허락해줬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촬영이 있다 보니 매일 들어가진 못했다"면서도 "한 두 달 정도 있었다. 부모님만 계신 적도 있었고, 가족 드라마 같았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뷔 역시 부모님들끼리도 친하다며 "저희가 소개시켜줬다"고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