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개봉 18일만 600만 고지..천만 향해 돌진[★무비차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3.12.09 08:09 / 조회 : 128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8일 만에 누적 관객 600만명을 돌파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이날 밤 12시 2분 기준 누적 관객 수 600만 754명을 돌파했다.

개봉 이후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의 봄'은 2023년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돌파한 '범죄도시3' 이후 가장 빠른 흥행 추이를 보이며 한국영화 개봉작 흥행 톱2에 등극, 한국영화 전성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서울의 봄'은 팬데믹으로 인해 극장가 침체기가 시작된 2020년 이후 '범죄도시2'(2022), '한산: 용의 출현'(2022), '공조2: 인터내셔날'(2022) 등 시리즈물을 제외한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600만을 돌파하며 작품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개봉 이후부터 지금까지 전 세대를 관통하는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서울의 봄'은 나날이 더 강해지는 관객 동원력으로 식을 줄 모르는 흥행 열기를 실감나게 하며 앞으로의 장기 흥행 레이스가 과연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으로, 12.12 군사 반란을 소재로 한 첫 번째 한국 영화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