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뉴진스 못지않은 리즈 시절.."모두 내 연락처 물어봐" [사당귀]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3.12.09 15:43 / 조회 : 6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배우 김수미가 '뉴진스'급으로 인기 많았던 리즈 시절을 고백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 235회 방송에서는 '연예계 대모' 김수미가 명동을 휩쓸고 다녔던 젊은 시절의 인기를 고백하며 출연진의 두 귀를 쫑긋 세우게 한다. 최근 떠오르는 핫플레이스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수미가 "내 소싯적에는 명동이 제일 핫플레이스였다"라며 "밖에 나가면 모두 내 연락처를 물어봤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것.

김수미는 "명동에 갈 때마다 길거리 캐스팅을 많이 당했다. 배우 데뷔 이후에도 여러 번 캐스팅 제안을 받았다"라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킨다. 김수미는 "특히 충무로 영화감독들이 캐스팅을 위해 명동을 자주 찾았는데 '영화 할 생각 없냐?'라는 제안과 함께 명함도 많이 받았다"라며 지금의 뉴진스 인기 못지않은 젊은 시절의 인기를 자랑한다. 그도 그럴 것이 김수미는 데뷔 시절 매릴린 먼로를 빼닮은 이국적인 비주얼로 시청자의 높은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바 있어 김수미의 리즈 시절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김수미가 밝힌 길거리 헌팅 비하인드가 출연진의 폭소를 자아낸다고. 김수미가 "(길거리 헌팅 당시) 밥을 얻어먹은 뒤 연락처를 안 준 적이 많다"라고 깜짝 고백한 것. 이에 전현무가 "먹튀 하셨네요?"라며 헌팅이 먹튀로 변질됐다는 우스갯소리로 김수미를 배꼽 잡게 했다는 후문. 과연 비주얼로 K-드라마의 기강을 잡았던 김수미의 데뷔 초창기는 어땠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와 함께 김숙이 과거 옷 가게 창업 실패담을 전한다. 김숙은 VCR에서 X세대의 핫플레이스로 이화여대가 등장하자 "어렸을 적 이대 앞에서 옷 가게를 했는데 3개월 만에 문을 닫았다"라고 밝혀 모두의 궁금증을 높였다고. 김숙은 "20대 초반에 옷 가게가 쉬워 보여서 했는데 장사를 하기에 내 성격이 너무 낯을 가리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처럼 뭇 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김수미의 리즈 시절은 '사당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5분 방송된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