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김현겸, JGP 파이널 은메달 '한국 남자 역대 최고 성적'... 신지아도 2년 연속 '은' 쾌거

박재호 기자 / 입력 : 2023.12.09 19:55 / 조회 : 2010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3~2024 시즌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2차 대회 남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김현겸(한광고).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image
신지아(영동중). /사진=뉴시스
한국 피겨 스케이팅의 미래 김현겸(한광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 대회 한국 남자 선수 역대 사상 최고 성적이다.

김현겸은 9일(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3~2024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5.03점, 예술점수(PCS) 72.57점, 감점 1을 합쳐 146.60점을 받았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대회는 1차부터 7차까지 진행되는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종목별 상위 성적 6명이 출전하는 왕중왕전으로 한 시즌 중 가장 좋은 활약을 보였던 선수들이 출전하는 무대다.

앞서 김현겸은 지난 7일 쇼트 프로그램에서 77.01점으로 선두를 달렸다. 이날 프리 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223.61점을 기록했다. 아카타 리오(일본)에 4.16점에 뒤진 최종 2위를 기록했다.

image
김현겸(가장 왼쪽).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image
김현겸. /사진=뉴시스
이로써 김현겸은 한국 남자 싱글 선수 최초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종전 한국 남자 선수의 그랑프리 파이널 최고 성적은 2016~2017시즌 차준환(고려대)이 기록한 동메달이었다. 7년 만에 최고 성적을 경신한 김현겸은 한국 피겨 역사를 새로 썼다.

김현겸은 이날 마지막 주자로 연기했다. 첫 번째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4회전)에서 넘어지며 수행점수(GOE)를 4.75점 깎였다. 하지만 트리플 악셀과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정확하게 수행했다.

image
김현겸. /사진=뉴시스
image
김현겸. /사진=뉴시스
이어진 트리플 플립에서는 어텐션 판정을 받았다. 플라잉 카멜 스핀을 레벨4로 처리했고,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에서는 회전수가 다소 부족해 GOE 0.67점을 놓쳤다. 하지만 트리플 루프-더블 악셀-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 트리플 살코는 무사히 소화하며 가산점을 받았다. 또 코레오 시퀀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 등을 모두 레벨4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정상을 다투던 나카타가 쿼드러플 토루프 등 5개 점프 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챙기며 김현겸의 우승이 무산됐다.

함께 출전한 임주헌(수리고)은 총점 209.99로 4위를 차지해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image
신지아. /사진=뉴시스
한편 전날 여자부에서 신지아(영동중)가 2년 연속 은메달을 차지하며 한국 피겨의 위상을 드높였다. 신지아는 대회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18, 예술점수(PCS) 63.49, 131.67점으로 전날 진행된 쇼트 프로그램 69.08점을 합산, 최종 총점 200.75점을 획득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7일 진행된 쇼트 프로그램에서 69.08점을 획득하며 1위를 기록한 신지아는 프리 스케이팅에서 수행과제를 모두 깔끔하게 성공하는 클린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206.33을 받은 시마다 마오(일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대회에서 연속으로 메달을 딴 건 2005년 김연아(2004~2005 2위, 2005~2006 1위) 이후 19년 만이다.

함께 출전한 김유성(평촌중)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1.59, 예술점수(PCS) 56.18, 127.77점을 획득하며, 전날 진행된 쇼트 프로그램에서의 62.71점과 합계 최종총점 190.48점으로 4위를 차지했다.

권민솔(목동중)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4.02, 예술점수(PCS) 56.92, 120.94점과, 쇼트 프로그램에서의 62.12점과 합계 최종총점 183.06점으로 6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image
신지아. /사진=뉴시스
image
신지아. /사진=뉴시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