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헤이 "이효리, 센 이미지가 여리고 정 많다고 응원"[내 귀에 띵곡][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12.10 12:02 / 조회 : 5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ENA '내 귀에 띵곡'
댄서 리헤이가 이효리와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ENA 음악 예능 '내 귀에 띵곡'(제작 A2Z엔터테인먼트, 에이나인미디어C&I) 4회에는 MC 붐과 '띵장' 은혁을 비롯해 솔지, 래원, 우주소녀 설아, 빅스 켄, 코카앤버터 리헤이, 조진세, 마독스, 환희, 러블리즈 케이가 출연했다. 이들은 자신만의 사연이 담긴 '띵곡'을 들려주는 한편, 다채로운 미션에 도전해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댄스부터 발라드까지 장르불문의 '띵곡'을 명품 라이브로 선사해 안방 시청자들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띵친'은 매력적인 중성 보이스의 소유자 마독스. 마독스는 "영국 웨일즈에서 태어나 열 살 때 한국에 왔다. 그래서 몇 년 동안 한국어를 못했는데 그때 누나가 들려준 노래다. 가수 이름도, 노래 제목도 너무 특이하고 좋았다"라며 빛과 소금의 '샴푸의 요정'을 자신의 '띵곡'으로 소개했다. 이어 마독스는 '띵곡 무대'의 길이(퍼센트)를 결정하는 '룰렛 돌리기'에 나섰는데, 아쉽게도 50%란 숫자가 나왔다. 은혁은 곧장 마독스를 위한 '소통붐통' 퀴즈 미션을 제시했고, 마독스는 '띵친'들이 도움으로 미션에 성공, '샴푸의 요정'을 완곡했다. 특히 마독스는 특유의 세련된 스타일과 감성으로 재해석한 '샴푸의 요정'을 들려줘 소름을 유발했다.

다음으로 코카앤버터의 리더 리헤이가 출격했다. '스타 안무가'인 리헤이는 "중학교 1학년 때 힙합의 매력을 보여준 아티스트의 노래가 제 '띵곡'"이라며 "당시 음악방송을 본 후 그분의 영혼이 제 몸에 들어왔다. 이후 댄서가 됐는데, 어느 날 그분의 무대에 댄서로 서게 됐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분을 실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설렜는데, 무대가 끝난 후 그분이 '리헤이 씨'라며 제 이름을 불러준 것은 물론 손편지와 장미꽃을 주셨다"며 '그분'이 이효리임을 알렸다. 그러면서 "이효리 선배님이 저처럼 강하게 생긴 이미지가 생각보다 여리고 정이 많은 걸 안다면서 응원해주셨다. 마음까지 멋있는 아티스트"라고 '성덕' 면모를 드러냈다.

잠시 후 리헤이는 이효리의 '텐 미닛(10 Minutes)'을 '띵곡'으로 부르기 위해 '룰렛 돌리기'를 했고, '5%'라는 충격적인 숫자를 받았다. 모두가 경악한 가운데, 리헤이는 '띵곡 사수'를 위한 미션에 들어갔다. 이번 미션은 은혁과 함께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도전하는 것으로, 리헤이는 온몸을 내던지는 투혼 끝에 미션에 성공했다. 이후 파워풀한 춤과 반전 노래 실력으로 '텐 미닛'을 자신만의 색깔로 완성했다.

세 번째 주자는 러블리즈 케이로, "제 사연은 좀 병맛"이라며 지독한 '우유사랑'에 얽힌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회식 때 술, 탄산 대신 우유로 건배를 한다"는 케이는 급기야 "우유가 족발과 매우 잘 어울린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이런 제 사연에 잘 어울리는 노래가 제 '띵곡'"이라며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를 소개했다. 이후, 힘차게 룰렛을 돌렸지만 '10%'라는 숫자가 나왔고, '우유송' 애교 미션에 돌입했다. 하지만 미션 파트너인 솔지가 실수를 했고, 미안함에 솔지는 무릎까지 꿇으면서 은혁에게 한번 더 기회를 달라고 간청했다. 이에 케이는 단독으로 미션에 성공, '띵곡'의 50%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케이표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 무대는 1절까지만 방송에 공개됐지만, 풀 버전은 '내 귀에 땅곡'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이날의 '띵친' 중 유일한 비가수 출연자인 '숏박스' 조진세는 학창시절 안타까운 연애담에 얽힌 사연을 들려줬다. 그는 "중 3때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졸업식 날 부모님께서 저 몰래 그 친구에게 '고등학교 가면 공부해야 하니 연애를 하지 말라'고 해서 헤어지게 됐다. 당시 이별의 아픔을 달래려 이 노래를 불렀다. 지금도 여자 친구와 헤어지면 이 노래를 부르러 노래방을 간다"고 밝힌 뒤, 야다의 '이미 슬픈 사랑'을 '띵곡'으로 소개했다. 이후 룰렛을 돌렸는데 '내 귀에 띵곡' 사상 처음으로 '100%'라는 숫자가 나와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띵친'들을 더욱 놀라게 만든 것은 조진세의 소름 돋는 가창력이었다. 음정, 박자는 물론 고음까지 완벽히 소화한 조진세의 무대에 환희는 "너무 잘했다!"며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냈다.

뜨거운 분위기 속, 마지막 '띵친'은 '살아있는 K-R&B 레전드' 환희였다. 그는 "학창 시절, 들었던 노래 중 충격적이고 신선한 노래다. 지금 들어도 (원곡 가수의) 음색이 특이하다"면서 이기찬의 '플리즈'를 소환했다. 이에 붐은 "가수의 길로 이끌어준 노래라 볼 수 있냐"라고 물었고 환희는 "그렇다"고 대답한 뒤 곧장 룰렛을 돌려 '70%'라는 숫자를 받았다. 환희는 "다른 '띵친'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서 미션을 안 하겠다"고 했지만, '띵친'들은 오히려 미션을 자청했다. 이후 모두가 단합해 미션에 성공했고, 환희는 호소력 짙은 음색과 감수성이 묻어난 '플리즈'를 들려줘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