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기안84, 아프리카 격투장 입성..'복싱' 데뷔전 [태계일주3]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12.10 13:57 / 조회 : 4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태계일주3'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태계일주3)'에서 기안84와 덱스가 아프리카 격투장에 입성, 첫 '복싱' 데뷔전을 치른 모습이 공개된다. 강

10일 방송되는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연출 김지우, 이하 '태계일주3') 3회에서는 아프리카 익사이팅의 정수에 도전장을 낸 기안84, 덱스의 승부가 펼쳐진다.

마다가스카르에서 함께하는 첫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해변을 지나던 기안84, 빠니보틀, 덱스는 모래사장에 모여 있는 군중들을 발견하고 호기심이 발동한다. 마치 격투장을 방불케 하는 링 안에서 복싱 경기가 진행되고 있던 것. 이는 마다가스카르 전통 격투 스포츠로, 세 사람은 얼떨결에 군중을 뚫고 경기장 1열에서 경기 직관을 하게 된다고.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 '피지컬 형제' 기안84와 덱스가 직접 선수가 되어 첫 '복싱' 데뷔전을 펼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도대체 어떤 사연으로 두 사람이 경기에 출전하게 됐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덱스는 현장의 뜨거운 열기와 함께 강한자에게 피가 끓어오르는 승부욕이 발동, "나도 호락호락하지 않다"라며 현지인 상대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또한 킥복싱, 무에타이, 복싱 등 운동하며 빠질 수 없는 기안84도 실전 복싱 경기를 앞두고 심기일전 한 모습을 보인다. 응원 단장이 된 빠니보틀은 현지인들과 함께 두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열띤 응원전을 펼치기도. 경기 모습을 지켜보던 사이먼 도미닉은 "나 눈물 나"라며 힘겨워 하는 반응을 보였다고 해 과연 경기 현장은 어땠을 지, 또 그 결과는 어땠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