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규 아쉬운 마무리' 주전 굳히기 찬스였는데 '풀타임+침묵'... 최강 셀틱도 충격패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3.12.11 06:01 / 조회 : 15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현규. /AFPBBNews=뉴스1
image
경기 전 입장하는 오현규. /사진=셀틱 SNS
대한민국 공격수 오현규(22)가 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확실히 주전 자리를 굳힐 기회였는데 아쉽게 이를 놓쳤다. 소속팀 셀틱도 충격패를 당했다.

셀틱은 10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킬마녹의 럭비파크에서 열린 2023~2024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17라운드 킬마녹과 원정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셀틱은 개막 16경기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시즌 성적 13승3무1패(승점 42)로 리그 선두 자리는 지켜냈으나 2위 레인저스의 추격을 허용하게 됐다. 셀틱의 최대 라이벌로 꼽히는 레인저스는 12승1무3패(승점 37)를 기록 중이다. 셀틱보다 한 경기 덜 치렀기 때문에 양 팀의 격차는 더욱 좁혀질 수 있다.

이날 오현규는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결정적인 골 찬스를 놓쳐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슈팅 2개를 날렸는데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패스성공률은 65%에 불과했다. 그나마 공중볼 경합에서 5차례 승리해 제공권을 장악했다는 점에서 위안이 됐다.

오현규는 4-3-3 포메이션의 원톱 역할을 맡았다. 최근 뛰어난 활약상 덕분에 이번 경기 역시 선발 기회를 얻었다. 원래 주전으로 뛰었던 일본 공격수 후루하시 쿄고를 벤치로 밀어냈다. 올 시즌 오현규는 리그 14경기에서 5골을 기록 중이다. 지난 달 3골을 터뜨렸고 지난 7일 하이버니언전에선도 멀티골로 활약했다. 하지만 이날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오현규에게 평점 6.56을 주었다. 또 다른 통계매체 풋몹의 평점은 6.1이었다.

오현규는 전반 초반부터 크로스를 향해 몸을 날리는 등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찬스도 나왔다. 하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 12분 루즈볼 상황에서 껑충 뛰어올라 헤더슛을 시도했지만, 힘이 없었다. 전반 23분 오른발 발리 슈팅은 골대를 넘어갔다. 오현규는 머리를 감싸쥐며 아쉬워했다.

전반 28분, 오현규는 상대의 강한 압박 속에서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갔다. 이 역시 골대 위로 솟구쳤다. 전반 30분 찬스도 아쉬웠다. 오른쪽 측면에 있던 미키 존스톤이 정확한 패스를 건넸다. 오현규가 발만 대면 골이 들어가는 상황. 하지만 공은 오현규의 발을 지나쳤다. 비가 내린 탓에 경기장이 많이 미끄러워졌다. 오현규가 슈팅 타이밍을 잡기 어려웠다.

후반에는 오현규에게 좋은 찬스가 많이 오지 않았다.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가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쫓아가는 투지를 보였지만, 득점 기회와 관련해 인상적인 장면은 없었다.

image
최종 스코어. /사진=셀틱 SNS
이날 셀틱은 어려움을 겪었다. 셀틱은 리그 내에서 대적할 상대가 없는 최강팀이다. 킬마녹전은 달랐다. 전체슈팅 16대13, 유효슈팅 7대6으로 셀칙이 근소하게 앞설 만큼 경기 내내 팽팽한 분위기가 유지됐다. 전반 32분 킬마녹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해 셀틱이 가슴을 쓸어내리기도 했다.

선제골은 셀틱이 먼저 뽑았다. 전반 33분 '셀틱 캡틴' 칼럼 매그리거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그 앞에 있던 맷 오릴리가 재차 밀어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7분에는 셀틱 수비수 앨리스터 존스톤의 투혼 넘치는 수비가 돋보였다. 조 하트 골키퍼가 선방을 하고 넘어진 상황이라 골문이 텅 비어있었는데, 상대 슈팅을 향해 몸을 날려 골을 막아냈다.

후반 동점골을 넣기 위해 킬마녹의 반격이 매서웠다. 하지만 셀틱은 조하트 골키퍼가 여러 차례 슈퍼세이브를 선보여 리드를 지켜냈다. 이런 흐름은 후반 중반까지 이어졌다.

image
셀틱 맷 오릴리의 선제골 장면. /사진=셀틱 SNS
그러나 셀틱은 막판에 무너졌다. 후반 30분 셀틱 수비수 나다니엘 필립스가 상대 크로스를 차단하려다가 자기 골문 안으로 공을 집어넣었다. 자책골이었다. 스코어도 1-1이 됐다. 셀틱 수비는 계속 흔들렸고 결국 역전 결승골까지 얻어맞았다. 후반 42분 킬마녹 매튜 케네디가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침착하게 슈팅을 날려 마침표를 찍었다. 결국 셀틱은 원정에서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이날 대한민국 공격수 양현준도 후반 25분 교체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양현준은 슈팅 1개, 패스성공률 70를 기록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양현준의 평점으로 5.87을 매겼다.

image
셀틱의 주장 칼럼 매그리거. /사진=셀틱 SNS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