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기덕 감독, 오늘(11일) 3주기..미투 논란→해외서 쓸쓸히 사망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3.12.11 09:01 / 조회 : 763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 김기덕 감독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영화감독 고(故) 김기덕이 세상을 떠난 지 3년이 지났다.

고 김기덕 감독은 지난 2020년 라트비아에서 사망했다.

라트비아에 체류 중이던 김 감독은 현지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다 심장 합병증으로 인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덕 감독은 지난 1996년 영화 '악어'로 데뷔했다. 이후 '섬',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 '빈집', '피에타' 등을 연출했다.

또한 베를린 영화제, 칸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의 초청을 받아 모두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04년 '사마리아'로 제5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감독상인 은곰상을, 그해 '빈 집'으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감독상인 은사자상을 수상했다. 또한 2011년 '아리랑'으로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2012년 '피에타'로 제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에 해당하는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그러나 김기덕 감독은 지난 2018년 미투 논란에 휩싸여 국내 활동을 모두 중단한 바 있다. 이후 해외에서 주로 활동했다.

김기덕 감독 사망 후엔 그의 유작 '콜 오브 갓'(CALL OF GOD)이 지난해 7월 열린 제7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