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 정국과 즐긴 입대 직전..굴욕 없는 삭발+상의 노출 "형 먼저 간다"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3.12.11 11:08 / 조회 : 2154
  • 글자크기조절
image
뷔, 정국/사진=뷔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입대하는 가운데 막내 정국에게 인사를 전했다.

뷔는 11일 "형 먼저 간다. 내일 조심히 들어가라"며 정국을 걱정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정국과 영상통화를 나눈 순간을 캡처해 팬들에게 공유했다.

뷔와 정국은 삭발을 한 채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상의를 탈의한 채 근육질 몸매를 과시하고 있다. 특히 정국의 팔에는 그의 타투 일부분이 포착되기도 했다. 입대를 앞둔 두 사람은 똑 닮아 보이는 모습으로 형제 '케미'를 뽐냈다.

한편 뷔는 이날 멤버 RM과 함께 충남 논산훈련소에 입소한다. 두 사람은 훈련소에서 일정 기간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후, 육군 현역으로 군 복무를 시작하게 된다. 특히 뷔는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국도 뷔를 이어 입대한다. 정국은 지민과 함께 12일 입대 예정이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