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초아 "3년 공백기, 이러다 은퇴하겠더라..유튜브로 재도전"[인터뷰①][여솔백과]

[여솔백과](3) 가수 초아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2.12 08:09 / 조회 : 605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여솔백과] '여성 솔로 백과사전'을 펼쳐보세요. '여솔백과'는 국내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는 여성 솔로 가수들의 이야기를 담는 장입니다.

K팝 스타들이 전 세계를 누비면서 한국 대중가요의 저변이 확장됐다. 국내 팬들을 겨냥했던 가수들은 점차 글로벌을 목표로 앨범을 제작했으며 미국 음원 시장인 빌보드를 겨냥했다. 실제로 수많은 스타가 빌보드 '핫100' 차트에 오르며 K팝 스타들의 힘을 확인시켰다. 이런 상황은 한국 음악의 발전에 상당한 발판을 마련했다. 아이돌 음악으로 국한됐던 K팝이 힙합, 발라드, 록 등을 넘어 실험적인 음악이 다수 등장했고 한 가지 콘셉트에 국한되던 가수들이 자신의 틀을 벗고 도전했다.

가장 큰 변화를 가진 가수는 여성 솔로다. 과거 여성 솔로 가수는 '섹시'를 기반으로 음악을 해왔다면 이젠 퍼포먼스는 물론 가창력을 보이는 음악도 서슴지 않고 해내기 시작했다. 스타뉴스는 이런 여성 솔로 가수들을 주목하기로 했다. 2024년 청룡의 해가 밝아온 지금, 험난한 가요계 속에서도 홀로 살아남아 자신의 길을 걷는 가수들은 어떠했을까.

image
가수 초아 2024 설날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여솔백과'의 세 번째 가수는 그룹 AOA 출신 솔로 가수 초아다. 초아는 2012년 AOA 1집 앨범 '앤젤스 스토리'(Angels' Story)로 데뷔했다. 그는 AOA 활동을 하면서 타이틀곡 '짧은 치마' '단발머리' '사뿐사뿐' '심쿵해'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국민 걸그룹으로 떠올랐다. 특히 그의 날선 음색은 그룹의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그룹 활동과 동시에 힙합 프로듀서 프라이머리와 협업한 '아끼지마'로 첫 솔로 가수 활동을 시작한 초아는 2019년 AOA 탈퇴 후 회사도 떠나며 공백기를 보낸다. 약 3년의 시간을 보낸 그는 프라이머리와 함께한 곡 '클라우드'(Cloud)로 복했으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양한 커버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초아는 최근 서울시 종로구 스타뉴스 사옥을 찾았다. 3년의 공백기를 깨고 돌아온 그는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놀던 언니'를 통해 새로운 면모를 보다. 그는 이날 자신이 솔로 가수로 걸어온 길과 더불어 앞으로 활동 계획을 밝혔다.

image
가수 초아 2024 설날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꽤 오랜만에 만나는 얼굴입니다.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요?

▶ E채널, 채널S 예능 프로그램 '놀던언니' 촬영을 마치고 시즌2를 앞두고 있어요. 유튜브도 꾸준히 하고 있고 작년에도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데 못 내서 올해는 꼭 내야겠다 싶어요. 주변에서 다들 '왜 앨범 안 나오냐'고 말하더라고요. 음악도 많이 듣고 있고 단순히 열심히 해야겠다는 게 아니라 잘 해보고 싶다는 열정이 생겼어요.

-긴 공백기가 있었고 방송에서 여러 차례 이를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컴백에 대한 부담감은 없으신지요.

▶ 이젠 없죠. 그런 생각은 복귀했을 때 들었고 제일 무서웠어요. 지금은 조금 더 내려놓고 결과보단 좋은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활동하면서 상황이 좋지 않고 마음이 힘들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 주위에 연락할 사람이 없거나 위로할 때 음악의 힘이 큰 거 같더라고요. 저도 노래에서 (위로의) 힘을 가장 크게 느낀 거 같아요. 평소에도 타 가수 무대 보는 걸 중요하게 생각했고, 저도 그런 힘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형식적인 말이지만 진심으로 전하는 마음입니다.

-공백기를 끝냈을 땐 정말 두려움이 컸을 거 같아요. 사실 이전엔 '은퇴'란 단어가 나오기도 했었으니까요. 당시 마음은 어땠나요.

▶ 그만둘 생각도 있었어요. 30세에 복귀한다고 했지만 기사도 많이 나고 은퇴 같은 말도 올라왔죠. 이렇게 쉬다가 본의 아니게 은퇴가 되겠구나 싶더라고요. 또, 전 가수의 꿈을 갖고 있던 사람이라 당시 음악 방송을 보면 괴로웠죠. 한참을 그렇게 아무것도 듣지 않고 살다가 현 소속사 대표님이 '유튜브를 해보지 않겠냐'고 하더라고요. 유튜브를 해보니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어요.

-공백기 때 음악을 듣는 게 괴로웠다면 아예 다른 일을 해볼 생각은 없었나요?

▶ 카페를 창업 할까 싶어서 (프렌차이즈 카페 본사에) 전화도 해보고 그랬어요. 근데 자영업이 정말 쉬운 게 아니더라고요. 현실적으로 보증금, 인테리어 등 자금이 어마어마하게 필요했고 몇년을 급여 없이 일해야 하는 거나 마찬가지였었어요. 자영업자 분들 다시 한번 존경합니다. 하하.

image
가수 초아 2024 설날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②에 이어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