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사랑꾼' 옥경이, ♥태진아 간병 속 5년째 치매 투병.."멈추게 하는 약 無"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4.02.12 22:28 / 조회 : 37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가수 태진아가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뜨거운 러브스토리는 물론, 아내에 대한 사랑으로부터 탄생한 수많은 명곡들을 들려주는 태진아, 옥경이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진아는 "5년 전에 똑같은 걸 자꾸 물어보더라. 집에서 화장실을 갔다 오면 나보고 '어디 갔다 왔어요?'라고 물었는데 좀 있다가 또 '어디 갔다 왔어요?'라고 해서 느낌이 이상했다. 5년 전 병원에 예약해서 갔더니 치매 초기라고 하더라"라며 아내 옥경이의 치매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태진아는 "처음에는 믿어지지 않더라. '에이 설마. 아니겠지' 했다. 근데 의사 선생님도 나보고 받아들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image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실제로 의사는 옥경이에 대해 "알츠하이머 치매다. 현재 초기 단계를 넘어서서 중기 단계로 가지 않을까 싶다. 멈추게 할 수 있는 약이 아직까지는 없다"라고 진단했다.

현재 옥경이는 치매로 인해 감정 조절이 힘든 상태. 그는 약을 권하는 태진아의 손짓에 안 먹는다고 하거나 갑자기 눈물을 쏟아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태진아는 "나는 옥경이 옆을 벗어나지 못한다. 다른 환자하고 달라서 치매 환자는 본인이 꽂힌 그 사람만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