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걸 참아야"..태진아, ♥옥경이 치매 중기 단계 [조선의 사랑꾼][★밤TView]

김지은 기자 / 입력 : 2024.02.12 23:45 / 조회 : 38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조선의 사랑꾼' 화면 캡처
가수 태진아의 아내 옥경이가 치매 중기 단계를 진단받았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뜨거운 러브스토리는 물론, 아내에 대한 사랑으로부터 탄생한 수많은 명곡들을 들려주는 태진아, 옥경이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태진아는 아내 옥경이의 현재 상태를 알아보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옥경이의 주치의는 "아내가 많이 불안해하시고 그런 건 없냐"며 환자의 상태를 살폈다. 이에 태진아는 "불안해하는 건 없고 최근에 달라진 게 있다"며 "예전에 아내가 저녁에 운다고 말씀드렸는데 우는 게 없어졌다가 최근에는 우는 날, 안 우는 날이 있다. 오후 4~5시 넘어가기 시작하면 기분이 확 다운되면서 자꾸 '집에 가자'고 그런다"며 아내의 근황을 전했다.

주치의는 "원래 치매가 낮보다 밤에 심해진다. 선다우닝이라고 해서 밤에 증상이 악화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엔 그 증상(선다우닝)이 좀 있으셨다. 환자분이 여기오신지 4년이 넘었다. 그래서 지금은 초기 단계를 넘어서서 치매 중기 단계 정도 간 것 같다. 보호자 분이 잘 챙겨주셨다. 보호자의 노력이 약만큼 효과가 있다. 기억력 같은 인지 장애는 좋아지지 않지만 불안, 초조, 우울감은 안정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조선의 사랑꾼' 화면 캡처
이어 주치의는 "치매 진행 속도가 아무리 느려도 계속 진행이 된다. 치매 진행을 멈추게 할 수 있는 약은 없다"고 태진아에 알렸다.

태진아가 "방송이나 행사 같은데 가면 꼭 같이 가서 이 사람 노래를 차 안에서도 부른다. 그걸 보여주면 노래를 같이 부른다. 이것도 도움이 되냐"고 물었고, 주치의는 "그렇게 자극을 주는 게 도움이 된다. 치매는 낫는 병이 아니고 관리를 해야하는 병이라 어떻게 보면 '함께 가는 긴 여행'을 한다고 보면 된다"며 이해를 도왔다.

태진아는 "노래 제목도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다. 그러니 아무 걱정하지 말아라"며 함께 설명을 듣던 아내를 다독여 감동을 자아냈다.

태진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아내 치매가 믿어지지 않았다. '에이 설마, 아니겠지' 했다. 근데 치매 진단 후 3,4개월쯤 지나면서 의사 선생님이 받아들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받아들였다. 큰 소리 내도, 화를 내도 안 된다"고 전했다.

VCR영상을 보던 MC 강수지는 "선배님은 모든 걸 참아야 하는 거다"라며 태진아의 마음을 이해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