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치매' 옥경이와 듀엣 무대→출연자 오열 [조선의 사랑꾼][★밤TV]

김지은 기자 / 입력 : 2024.02.13 06:00 / 조회 : 10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조선의 사랑꾼' 화면 캡처
가수 태진아가 치매에 걸린 아내 옥경이와 듀엣 무대를 꾸며 보는 이들을 눈물 짓게 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설 특집으로 꾸며져 태진아, 옥경이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태진아는 자신의 송년 디너쇼에서 노래를 이어가다 아내 앞으로 다가가 무릎을 꿇고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관객들에 "미안하다. 여러분들이 '태진아가 왜 이렇게 울지' 하실 텐데 해가 지날수록 제가 점점 작아지더라. 자신감도 없어지고. 그런데도 '더 도전하세요'라며 응원해준 사람이 옥경이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사진='조선의 사랑꾼' 화면 캡처
태진아는 아내와 함께 할 다음 무대를 위해 감정을 추스르고 노래를 이어갔다. 이어 태진아는 무대 위에 오른 옥경이와 함께 손을 꼭 잡고 '옥경이'를 불러 특급 감동을 선사했다. VCR영상을 보던 출연자들은 두 사람의 무대에 감격해 영상을 보는 내내 눈물을 훔쳤다.

곧이어 태진아와 옥경이의 듀엣 무대가 끝나자 관객들은 환호하며 두 사람에 물개박수를 보냈다.

태진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지금까지 한 콘서트 중에 이렇게 기분이 좋은 건 처음이다. 무대에서 옥경이와 같이 부르고 싶었고, (뭐든) 같이 하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