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남매' 이진주 PD "'환승연애' 이후 다시 연애프로 부담 컸다"

고양(경기)=윤상근 기자 / 입력 : 2024.02.21 10:37 / 조회 : 4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진주 PD가 21일 오전 경기 고양시 소노캄 호텔에서 진행된 JTBC X 웨이브 예능 '연애남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환승연애'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이진주 PD가 JTBC 이적 이후 새 프로그램인 '연애남매'로 활동을 재개한 소감을 전했다.


JTBC X 웨이브 새 예능 '연애남매'는 21일 오전 10시 경기 고양 소노캄호텔 WEST타워에서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현장에는 이진주 PD와 한혜진 코드쿤스트 (여자)아이들 미연 뱀뱀 조나단 파트리샤가 참석했다.

이날 이진주 PD는 '연애남매'에 대해 소개하고 "실제로 내 친구 오빠가 연애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되게 걱정하고 내게 물어봤었다. 이야기를 나누며 친구와 오빠가 연애 프로에 나가면 재미있겠다 싶어서 기획하게 됐다"라며 "가족이 함께 나오면 어떤 사람인지를 입증할 수 있으니 진정성을 담보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이진주 PD는 "몰입 포인트는 다양할 수 있다. '환승연애'는 전 연인에 대한 시선이라면 '우리 오빠도, 가족도' 라는 시선이 있다"라며 "연애 프로그램이지만 다양한 가족의 생각을 떠올리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주 PD는 JTBC 이적 이후 첫 프로그램 론칭 등 자신의 행보와 관련한 질문에도 답하고 "'환승연애'를 하면서 슬픈 이야기도 많이 들어야 했다. 즐겁고 유쾌한 프로도 하고 싶었다. 긍정적 에너지를 받고 싶었다"라며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걸 변주를 곁들여서 해보자고 하고 결정하기까지 오래 걸렸고 다시 연애 프로를 하는 것에 대한 부담도 됐지만 재밌게 만들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담이 큰데 TV를 많이 켜는 시간에 방영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고 겹치는 시간대를 노린 건 아니었다. '환승연애' 새 시즌은 다 보지 못했는데 새 제작진이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고 보고 있다"라고 답했다.


패널로 합류한 한혜진은 "JTBC에서 오랜만에 연애 예능으로 함께 하게 됐다. 촬영을 이미 했는데 정말 자신있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코드쿤스트는 "내가 실제로 남매가 없어서 남매 관계에 있어서 궁금했다"라며 "(촬영을 하면서) 다양한 감정이 들었고 힐링이 됐다"라고 말했고 (여자)아이들 미연도 "나도 외동이라 공감이 될까 궁금했는데 또래 친구 입장에서 재미있게 보고 있다"라며 "남매가 모여 있어서 화목하고 따뜻한 분위기가 보여서 마치 나도 가족이 된 것처럼 몰입이 됐다. 시트콤 같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조나단은 "이 프로그램 섭외 때도 그렇고 지금도 파트리샤와 함께 하는 것이 너무 좋다. 굳이 이 둘을 붙여주신 PD님께 매우 감사하고 보면서 많은 감정이 든다. 너희도 죽어보라고 지켜보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힐링하는 마음으로 보게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파트리샤는 "저도 PD님께 감사하고 조나단과 함께 출연해서 어떻게 봐야 할지 생각하게 되고 격주를 붙어있어서 걱정도 했다. 전날에는 되도록이면 서로 안보고 촬영날 보고 그렇다"라며 "촬영하면서 재미있고 공감도 돼서 시청자들도 재미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오는 3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연애남매'는 남매들이 모여 서로의 연인을 찾아가는 가족 참견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 프로그램 최초로 남매 출연진들의 등장을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