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9기 모쏠男 충격적인 자기소개..데프콘 뒷목 잡았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4.02.21 09:34 / 조회 : 3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Plus, ENA


나는 솔로(나는 SOLO)' 19기 모태솔로남들이 드디어 진짜 정체를 드러낸다.


21일 방송되는 SBS Plus, ENA '나는 SOLO'에서는 모태솔로남들의 충격의 '자기소개 타임'이 펼쳐진다.

이날 19기 솔로남들은 '모태솔로'답지 않은 적극성만큼이나 놀라운 정체를 낱낱이 공개한다. 우선 한 솔로남은 반전 나이를 밝히고, 이를 들은 다른 솔로남들은 "왜 이렇게 동안이야?"라며 토끼눈을 뜬다. 뒤이어 다른 솔로남은 '예상 불가' 장기자랑을 들고 나온다. '역대급' 신박한 자기소개에 솔로녀들은 모두 "우와!"를 외치며 눈을 반짝이고, 솔로남들 역시 "이거 엄청나다"고 감탄을 감추지 못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솔로남은 '자기소개 타임'과는 어울리지 않는 충격 고백을 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이 솔로남의 엉뚱 발언을 들은 MC 데프콘은 "공부를 그렇게 열심히 하면 뭐 하냐? 열심히 오답지 적고 있는데!"라며 '극대노'한다. 데프콘의 뒷목을 잡게 만든 솔로남의 엉뚱한 고백이 무엇인지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명언급 '자기소개' 멘트로 솔로녀들에게 폭풍 어필하는 솔로남들도 등장한다. 한 솔로남은 "저를 둘러싸고 있는 연애와 사랑의 규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연애 규제를 풀어서 사랑을 하고 싶다"고 호소해 모두의 박수를 받는다. 뒤이어 다른 솔로남은 '장거리 연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비무장지대 빼고 어디든 갈 수 있다"고 어필해, '롱디'도 문제없는 절실한 로맨스 도전정신을 과시한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