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감독 "이도현 캐스팅, '더 글로리' 흥행에 웃어..軍서도 연락"[인터뷰③]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2 13:00 / 조회 : 15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파묘' 장재현 감독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 사진제공 = 쇼박스 /사진=김창현
'파묘'의 장재현 감독이 이도현의 캐스팅과 관련한 비화를 밝혔다.


22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장재현 감독과 만나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검은 사제들', '사바하'에서 견고한 세계관을 완성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은 장재현 감독이 '파묘'로 더욱 강력하게 돌아왔다.

장재현 감독은 '파묘'로 스크린에 데뷔한 이도현에 대해 "사실 '봉길'(이도현 분) 캐릭터는 신인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너무 쟁쟁한 배우들이 있으니까 신인 배우가 해야 밸런스가 맞겠더라. 근데 이도현은 잠재력이 부글부글한 톱이었다"며 "'더 글로리'가 그렇게 잘 될 줄은 몰랐다. 이도현을 캐스팅하고 열심히 찍었는데, '더 글로리' 잘 되는 걸 보고 조심스럽게 웃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도현 배우는 잘 성장해서 세계적인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 그런 자질이 있다"며 "지금 군대에 있는데 요즘은 군대에서도 카톡이 돼서 보고를 한다. 얼마 전에도 베를린영화제 다녀 왔다고 사진 보내줬는데 열받으니까 보내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웃었다.


또한 장재현 감독은 '대배우' 최민식과 호흡한 데 대한 경외심을 표현하기도. 그는 "선배님의 연기력은 말 안 해도 다 안다. 의미가 없다"면서 "본인은 모자 눌러 쓰고 다니셔도 대한민국에서는 두메산골에서도 다 알아본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의 작품을 대하는 태도는 가히 놀랍다. 선배님이 어깨를 한 번 걸어줘야 하는 장면이 있는데 6시간이나 기다려야 했다. 조심스럽게 말씀드렸더니 흔쾌히 기다리겠다고 하시더라. 작품에 필요하면 하시는 거다. 진짜 프로페셔널하고, 작품을 대하는 태도가 신인 같다. 현장에 와서 대본을 보지도 않으신다. 촬영장에 오기 전 이미 완성해 오신 것"이라고 밝혔다.

최민식은 "장재현 감독에게는 뭐든 다 해주고 싶었다"며 애정을 표현한 데 대해서는 "선배님이 솔직한 사람을 좋아한다. 저도 말 돌려서 못 하는 스타일인데, 그래서 선배님이랑 잘 맞은 게 아닐까 싶다. 또 개그 코드가 잘 맞아서 허물없이 가까워졌다"고 덧붙였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