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가 왜 국대 감독을 맡나" 울산 팬, KFA에 '엄중 경고' 날렸다... "K리그, 협회 전유물 아니다" 성명 발표

박재호 기자 / 입력 : 2024.02.23 14:50 / 조회 : 197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홍명보 울산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image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신임 전력강화위원장. /사진=뉴시스
K리그 현직 감독을 대표팀으로 데려가려는 대한축구협회(KFA)의 움직임에 팬들도 폭발했다. 급기야 울산 HD 팬들은 협회를 향해 성명까지 발표했다.


울산 HD 공식 서포터즈 '처용전사'는 지난 2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성명문을 발표했다. 처용전사 측은 "다수 매체에 보도된 대한축구협회의 'K리그 현역 감독 대표팀 선임'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이어 "협회는 최근 한국 축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련의 사태에 그 어떤 책임감도 느끼지 않고 오롯이 K리그 감독을 방패 삼아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협회는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비 당시 위기에 빠진 한국 축구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K리그 현역 감독이던 최강희 감독을 방패로 내세워 표면적인 문제 해결에만 급급했다"며 "그 결과는 K리그를 포함한 한국 축구 팬들에게 크나큰 상처를 남겼다. 그리고 지금 협회는 지난날의 과오를 반복해 또 한 번 K리그 팬들에게 상처를 남기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울산 서포터즈가 화난 이유는 최근 협회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이후 새 감독 선임 과정에서 외국인 감독이 아닌 국내 지도자를 뽑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기 때문이다. 더욱이 홍명보 울산 감독, 김기동 FC서울 감독,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등 현재 K리그 현직 사령탑이 후보로 거론돼 팬들의 분노가 더욱 커지고 있다.

image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왼쪽). /사진=뉴시스
image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 21일 축구회관에서 열린 전력강화위원회 첫 회의에서 "쉬고 있는 감독, 일을 하고 있는 감독 모두 새 감독 후보다"라고 말했다. 현재 후보로 홍명보, 김기동, 김학범 감독뿐 아니라 황선홍 올림픽대표팀 감독 최용수 전 강원FC 감독 등도 거론되고 있다.


또 임시 감독이 아닌 정식 감독을 바로 선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은 모양새다. 협회는 다음 달 21일과 26일 열리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태국과 2연전 전까지 감독을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정해성 위원장은 "임시 감독 체제는 현실적으로 여러 장애가 있어 택하기 어렵다고 의견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처용전사는 "홍명보 감독을 포함한 모든 K리그 현역 감독을 선임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그들을 지켜내기 위한 어떤 노력도 마다하지 않겠다. K리그는 더 이상 협회의 결정대로 따라야 하는 전유물이 아니며 팬과 선수, 구단, 감독 모두가 만들어낸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정해성 위원장은 새 감독에게 필요한 8가지 요건을 직접 밝혀 관심을 모았다. 첫째는 역량, 둘째 선수 육성, 셋째 명분, 넷째 경험, 다섯 번째 소통 능력, 여섯 번째 리더십, 일곱 번째 최선의 코칭스태프 구성, 여덟 번째는 성적 내기다. 정해성 위원장은 "이 기준을 통해 감독을 선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age
홍명보 울산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협회는 전력강화위원회 2차 회의를 오는 24일 토요일 축구회관에서 진행한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고 관련 브리핑도 이날 공개되지 않을 예정이다. 취재도 불가다. 향후 여러 차례 회의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면 그때 언론에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협회는 구체적인 국내 감독 후보 명단을 추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K리그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독이 든 성배'를 다시 들 감독이 나타날지 의문이다. 거론된 국내 감독 후보자 5명 중 현재 '무직'은 최용수 감독뿐이다. 김기동 서울 감독과 김학범 제주 감독은 새로 부임한 지 한 달여뿐이 되지 않아 전지훈련에 다녀오고 새 팀 꾸리기에 한창이다.

홍명보 감독은 21일 울산과 반포레 고후의 '2023~20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 후 거취를 묻는 질문에 "아는 내용이 없어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김기동 감독도 언론 인터뷰에서 "FC서울에 집중하고 팀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거기(대표팀)에 대해 전혀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못 박았다.

image
위르겐 클린스만(왼쪽) 감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뉴시스




다음은 울산 HD 서포터즈 '처용전사' 성명 전문





1. 처용전사는 다수의 매체로 보도된 '대한축구협회의 K리그 현역 감독 대표팀 감독 선임'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 협회는 최근 한국 축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련의 사태에 그 어떤 책임감도 느끼지 않고 오롯이 K리그 감독을 방패 삼아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

2. 협회는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비 당시 위기에 빠진 한국 축구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K리그 현역 감독이던 최강희 감독을 방패로 내세워 표면적인 문제 해결에만 급급했으며 그 결과는 K리그를 포함한 한국 축구 팬들에게 크나큰 상처를 남겼다. 그리고 지금 협회는 지난날의 과오를 반복해 또 한 번 K리그 팬들에게 상처를 남기려 하고 있다.

3. 처용전사는 홍명보 감독을 포함한 모든 K리그 현역 감독을 선임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그들을 지켜내기 위한 그 어떤 노력도 마다하지 않을 것을 성명한다. K리그는 더 이상 협회의 결정대로만 따라야 하는 전유물이 아니며 팬들과 선수, 구단, 감독 모두가 만들어 낸 노력의 결과물이다. 협회는 더 이상 K리그 감독을 방패 삼아 자신들의 잘못을 회피하는 과오를 반복하지 말고 무거운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지고 본 사태를 해결하길 바란다. 또한 처용전사는 리그 현역 감독의 선임 논의 자체를 무효화할 것을 요구하며, 이를 위해 어떠한 단체행동도 불사할 것임을 선언한다.

image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사진=뉴시스
image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뉴시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