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 "연락 끊겼다..초상권 도용"[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4.02.23 19:28 / 조회 : 585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임창정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미니 3집 '멍청이'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멍청이'에는 타이틀곡 멍청이를 포함해 '더 많이 사랑하길', '용서해', '그냥 좋은 날', '멍청이(Inst.)' 총 5곡이 수록됐다. /2023.02.0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가수 임창정 소속사가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임창정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는 23일 공식입장을 통해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에 대해 "보도된 미용실은 2014년 임창정이 고향 친구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라며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다. 이에 임창정 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임창정은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다. 임창정은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라고 덧붙이고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임창정은 앞서 지난 14일 지역 커뮤니티를 통해 '서판교 A 미용실 폐업했대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미용실은 임창정이 지난 2014년 지인 명의로 개업 후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곳으로 알려졌고 임창정은 2014년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를 통해 "얼떨결에 친구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작성자는 "얼마 전에 100만원을 넣어달라 애걸복걸해서 했는데 디자이너들 월급도 안 주고 문 닫았다. 저처럼 피해 보신 분 있다면 뭐라도 같이 해보고 싶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 YES I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임창정 씨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미용실 관련 입장 전달드립니다.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 씨가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습니다.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습니다. 이에 임창정 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이후 임창정 씨는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입니다. 임창정 씨는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습니다.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