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탁구 '감동의 명승부', 세계최강 중국에 석패... 그러나 풀매치 접전→대회 최고 승부 연출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

부산=양정웅 기자 / 입력 : 2024.02.24 16:34 / 조회 : 2070
  • 글자크기조절
image
남자대표팀 주세혁 감독과 이상수, 임종훈, 장우진이 경기 전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image
남자 탁구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세혁 감독, 이상수, 박규현, 안재현, 장우진.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image
포효하는 장우진.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정말 잘 싸웠다.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이 '탁구 대국' 중국을 만나서도 전혀 주눅들지 않으며 이번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최고의 명승부를 펼쳤다.


장우진(29), 임종훈(27·한국거래소), 이상수(34·삼성생명), 박규현(19·미래에셋증권), 안재현(25·한국거래소)으로 구성된 세계랭킹 3위 남자 탁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시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초피홀(제1경기장)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본선 토너먼트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중국을 상대로 매치 스코어 2-3(3-1 0-3 3-2 0-3 0-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 남자팀의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여정이 마무리됐다. 또한 22일 여자대표팀이 8강전에서 그랬던 것처럼 남자팀도 탁구 세계최강 중국을 만나 대회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최강의 모습을 보이던 중국을 상대로 벼랑 끝까지 몰아넣으며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한국은 첫 매치에서 에이스 장우진이 중국의 왕추친을 세트 스코어 3-1로 완파하며 예상 외의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이번 대회 중국 남자탁구 상대로 매치 스코어를 따낸 최초의 국가였기에 기대를 할 수밖에 없었다. 비록 임종훈이 세계 1위 판젠둥에게 0-3으로 완패하며 흔들렸지만, 이상수가 3단식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3-2로 승리하며 희망을 보여줬다. 하지만 4세트에서 장우진이 판젠둥에게 패하면서 승부는 원점이 됐고, 마지막 기대를 모았던 임종훈마저 힘을 쓰지 못하며 결국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image
남자대표팀 주세혁 감독, 이상수, 박규현, 안재현(왼쪽부터)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준결승전 패배까지 한국은 이번 대회 6연승을 달리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여줬다. 한국은 3조 조별예선에서 폴란드(3-1), 뉴질랜드(3-0), 칠레(3-0), 인도(3-0)를 모두 꺾으며 4전 전승으로 조 1위를 확정, 16강에 직행했다. 이어 까다로운 상대였던 인도와 16강 리매치에서도 3-0 완승을 거두며 8강 진출팀에 주어지는 2024 파리 올림픽 단체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어 8강전에서 덴마크를 만나 3-1로 승리하며 메달까지 확보했다.


중국 남자대표팀은 각각 세계랭킹 1, 2, 3위인 판젠둥과 왕추친, 마롱이 버티고 있어 한국으로서는 부담될 수밖에 없었다. 이번 대회 조별예선 4경기에서 당연히 4전 전승을 거뒀고, 매치는커녕 세트를 내준 것도 단 2번에 그쳤다. 루마니아와 16강전도 퍼펙트 완승을 거둔 중국은 까다로운 상대인 일본과 8강전마저 3경기 모두 3-1로 승리하며 매치 스코어 3-0 완승을 챙겼다.

image
남자 탁구 세계랭킹 1위의 중국 판젠둥.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22일 열린 중국-일본의 8강전을 지켜본 장우진은 "마치 벽 같았다"고 말할 정도였다. 장우진은 "홈에서 하는 이점이 있기 때문에 분위기를 많이 끌어올려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중국 선수들은 워낙 많은 상황을 겪어봤기 때문에 변칙적이고 예상할 수 없는 수를 많이 써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종훈 역시 "강대강으로 붙어서는 절대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프랑스의 (펠릭스-알렉세스) 르브론 형제처럼 변칙적으로 경기를 준비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전부터 중국은 한국의 주요 목표였다. 장우진은 지난 14일 대표팀 공식 훈련이 끝난 후 "저희가 사실 그동안 4강에서 계속 떨어졌기 때문에 이번에는 꼭 결승을 가서 중국과 하는 그림을 보여드리고 싶은 게 목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목표는 중국과 만나기 전에 다른 나라들을 이기는 것이고, 그런 건 대진운에 맡겨야 한다"고 했다. 다만 토너먼트 대진 추첨 결과 예상보다 빠르게 중국을 만났다.

바라던 결승 진출을 위해서는 중국을 늦게 만나야 했다. 한국 남자 대표팀은 그동안 세계탁구선수권 단체전에서 꾸준히 메달권에 들었다. 2001년 일본 오사카 대회 이후로는 10대회 연속 동메달 이상을 확보했다. 하지만 2008년 중국 광저우 대회 이후로는 결승에 오르지 못하고 있었다.

image
주세혁 남자 탁구대표팀 감독이 2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토너먼트 대진 추첨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주세혁(44) 남자대표팀 감독은 "바람보다 일찍 중국을 만나는 것은 아쉽지만 어차피 한 번은 싸워야 하는 상대다. 홈에서 한 번 일을 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주 감독은 "4강까지는 무난해 보이지만 본선에서 만날 팀들 중 약팀은 없다. 예선에서 이긴 인도도 본선에서는 다를 수 있다. 심리전에서 우위에 서야 한다. 패하면 끝인 토너먼트인 만큼 모든 경기가 결승이라는 각오로 뛸 것을 선수들에게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가 열린 벡스코 초피홀에서는 빈자리가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많은 관중들이 찾아 양국을 응원했다. 조직위 관계자에 따르면 토너먼트부터는 중국 팬들의 티켓 구매 지분이 높다고 한다. 그러나 이날 한국 팬들 역시 많이 찾아와 "대~한민국"을 연호하며 선수들을 사기를 북돋아줬다.

한국은 장우진(세계랭킹 14위)-임종훈(18위)-이상수(27위)가 차례로 출격했다. 임종훈과 장우진이 꾸준히 출전하는 가운데, 이상수가 다시 경기에 나섰다. 주 감독의 공언처럼 오더에서는 '정면승부'를 펼치는 셈이다. 이에 맞서는 중국은 왕추진-판젠둥-마룽의 순서로 나왔다.

image
남자 탁구대표팀 임종훈, 이상수, 장우진(왼쪽부터).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 1단식(장우진 vs 왕추친): 이것이 한국의 에이스다! 중국 상대 첫 출발은 가볍게





image
장우진이 주먹을 쥐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첫 주자로 출격한 장우진은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힘을 얻어 1세트부터 기대 이상의 좋은 흐름을 보여줬다. 왕추친의 허를 찌르는 공격이 통했고, 안정적인 리시브와 완급조절을 통해 주도권을 잡았다. 순식간에 더블스코어(8-4)로 달아난 장우진은 격차를 잘 유지하며 11-7로 1세트를 잡았다. 하지만 2세트 들어 왕추친은 다시금 페이스를 찾았고, 장우진은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세계 2위 왕추친은 랠리가 길어질수록 자신의 진가를 드러내며 0-8까지 도망갔다. 장우진이 2점을 따라갔으나 결국 2세트는 왕추친의 11-2 승리였다.

한 턴을 쉬어간 장우진은 3세트에서 다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4-1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연속으로 점수를 내주면서 다시 밀리고 말았다. 그렇지만 2세트처럼 밀리지 않고 쫓아가는 모습도 보여주며 다시 6-6 동점을 만들었다. 왕추친이 달아나면 장우진이 곧바로 따라가는 형국이 이어졌다. 장우진은 10-10 듀스를 만든 뒤 게임 포인트에 도달했다. 한국의 작전타임 후 장우진의 회심의 바나나 플릭이 통하면서 장우진은 3세트를 13-11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 남자탁구를 상대로 세트 포인트 2개 이상을 따낸 첫 팀이 됐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장우진은 4세트에도 초반 엄청난 승부로 몰아붙이면서 4-1로 앞서갔고, 당황한 중국 벤치는 작전타임을 부르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지만 장우진은 이후로도 점수를 추가했다. 7-3까지 벌어지자 왕추친은 테이블에 드러누워 좌절할 정도였다. 결국 장우진은 회심의 탑스핀 공격이 연달아 들어가며 11-6으로 3세트를 승리했다. 첫 매치를 따낸 한국은 '탁구 만리장성' 중국에 균열을 만들었다.

세트 스코어: 3-1 장우진 승리(11-7, 2-11, 13-11, 11-6)





◆ 2단식(임종훈 vs 판젠둥): 세계 1위는 강했다, 잘 따라갔지만 0-3 완패





image
임종훈.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2단식에 출전한 임종훈은 개인 세계랭킹 1위인 판젠둥과 어려운 매치에 나섰다. 전날 덴마크와 8강전에서 매치 2개를 따낸 흐름을 앞세워 경기에 나섰지만 임종훈은 1세트 초반 판젠동에 밀렸다. 상대전적 4전 전패의 임종훈은 초반 연달아 점수를 내줬다. 그러나 임종훈은 포기하지 않고 쫓아갔다. 강력한 공격이 판젠둥을 흔들면서 예상 외의 접전이 이어졌다. 비록 1세트는 임종훈이 8-11로 내줬지만 완벽히 밀리는 흐름은 아니었다. 이어 2세트에도 임종훈은 5-5 상황에서 백핸드 플릭이 성공으로 돌아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다만 이후 페이스를 찾안 판젠둥이 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며 게임 스코어를 내줬고, 결국 2세트도 임종훈의 6-11 패배였다.

임종훈은 3세트에서도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작전타임 후 곧바로 3-3 동점을 만들며 접전을 펼쳐나갔다. 임종훈과 판젠둥은 5-5 상황까지 동점으로 팽팽한 경기를 전개해나갔다. 바나나 플릭을 앞세워 좋은 흐름을 가져가던 임종훈은 세트 후반 들어 판젠둥에게 밀리면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임종훈의 마지막 리시브까지 네트를 맞고 빗나가면서 결국 3세트도 8-11 패배로 끝나고 말았다.

세트 스코어: 0-3 임종훈 패배(8-11, 6-11, 8-11)





◆ 3단식(이상수 vs 마룽): 백전노장 맞대결, 풀세트 접전 끝 이상수가 포효했다!





image
이상수.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매치 스코어 1-1로 맞서던 상황. 한국과 중국은 각각 34세의 이상수와 36세의 마룽, 두 백전노장을 출격시켜 승부를 봤다. 1세트 초반 이상수는 탑스핀 공격이 성공으로 돌아가며 4-1로 앞서나갔다. 잠시 흔들리며 5-5 동점을 허용했던 이상수는 좌우를 사용하는 공격으로 마룽을 흔들면서 다시 우위를 잡았다. 연이은 포핸드 공격 성공으로 이상수는 게임 포인트에 먼저 도달했고, 결국 11-7로 1세트를 잡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어진 2세트에서 마룽은 앞선 세트의 패배를 만회하려는 듯 다른 모습으로 나왔다. 이상수는 1-6까지 벌어지며 어려운 승부를 펼쳐나갔다. 연속 범실까지 저지른 이상수는 결국 2세트를 4-11로 패배하고 말았다. 하지만 이상수의 안 좋은 흐름은 3세트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초중반까지만 해도 이상수는 3-7로 밀리면서 세트 스코어 역전을 허용할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등에 업고 힘을 낸 이상수는 맹추격에 나섰고, 과감한 포핸드 공격에 마룽이 맥을 못 추면서 경기는 한 점 차가 됐다. 중국은 타임을 써가면서까지 3세트를 잡고자 했다. 마룽은 10-9 리드를 잡으며 게임을 잡기 직전까지 왔다. 그러나 이상수는 끝내 듀스를 만들었고, 마지막 네트를 맞는 행운의 득점으로 3세트를 12-10으로 잡았다. 이상수는 포효하며 기쁨을 누렸다.

image
포효하는 이상수.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승부를 결정짓기 위해 이상수는 4세트 초반 과감한 승부를 통해 흐름을 가져오려 했다. 마룽은 경기 지연으로 경고를 받을 정도로 흔들렸다. 하지만 베테랑 마룽은 곧 자신의 페이스를 되찾았다. 이상수의 강한 공격을 노련하게 마룽이 받아치면서 결국 4세트는 마룽의 6-11 승리였다.

결국 승부는 5세트로 향했다. 이상수는 초반 잘 싸우며 접전을 펼쳤고, 결국 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로도 이상수는 네트와 엣지 등 운까지 따라주면서 연달아 점수를 올렸다. 막판에는 과감한 대각선 공격으로 마룽을 흔들면서 자멸을 유도했다. 결국 이상수의 마지막 백핸드 플릭에 마룽이 대처하지 못하며 11-4로 승리, 세트 스코어 3-2로 이상수는 3단식을 잡았다. 5세트를 승리한 후 이상수는 두 팔을 들고 환호하며 기쁨을 즐겼다. 한국 팬들은 커다란 함성으로 이상수에게 축하를 전했다.

세트 스코어: 3-2 이상수 승리(11-7, 4-11, 12-10, 6-11, 11-4)





◆ 4단식(장우진 vs 판젠둥): '잘 싸웠는데...' 장우진, 뒷심 보이고도 매치 내줬다





image
장우진.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한국은 4단식에서 1번 주자 장우진이 나왔고, 중국은 판젠둥이 출격했다. 장우진은 1단식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한 좋은 기억이 있는 만큼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세계 1위 판젠둥의 힘은 대단했다. 1세트 중반 이후 판젠둥은 우위를 점하면서 도망가기 시작했다. 막판 연속 범실로 잠시 흔들리며 6-9까지 쫓겼지만, 결국 판젠둥은 1세트에서 장우진을 상대로 11-6으로 이겼다. 이 기세를 이어간 판젠둥은 2세트에도 4-0으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장우진은 포기하지 않고 허를 찌르며 상대의 실수를 유도했다. 장우진과 판젠둥은 쫄깃한 승부를 펼치며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7-7 상황에서 장우진이 연속 4점을 내주며 2세트도 7-11로 패배했다.

비록 세트 스코어 0-2로 밀렸지만 장우진은 3세트에서 초반 들어 접전을 펼치며 희망을 보여줬다. 세계랭킹에 주눅들지 않고 과감하게 승부하며 판젠둥에게 전혀 뒤지지 않았다. 판젠둥이 앞서가면 장우진의 과감한 공격이 빛을 발했다. 9-9까지 장우진은 치열한 승부를 펼치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먼저 게임 포인트를 내주고도 곧바로 듀스를 만드는 모습도 보여줬다. 하지만 결국 판젠둥이 12-10으로 승리하며 세트 스코어 0-3으로 장우진이 패배했다. 결국 경기는 최종 5단식까지 가게 됐다.

세트 스코어: 0-3 장우진 패배(6-11, 7-11, 10-12)





◆ 5단식(임종훈 vs 왕추친): 끝까지 투혼 펼친 임종훈, 스코어 이상의 '감동' 선사





image
임종훈. /사진=2024부산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 제공
운명의 마지막 매치에서 한국은 임종훈, 중국은 왕추친을 내세워 최종 승부를 펼쳤다. 1매치에서 장우진에게 패배했던 왕추친이지만 5번째 매치에서는 다른 출발을 보였다. 초반부터 큰 점수 차를 보인 왕추친은 임종훈의 약점을 공략하며 대처를 어렵게 만들었다. 순식간에 큰 격차가 났고, 임종훈이 막판 3점을 연달아 올렸지만 1세트는 왕추친의 11-5 승리였다. 그래도 임종훈은 2세트에서 바나나 플릭에 이은 탑스핀이 성공하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임종훈은 6-3까지 달아나며 세트 스코어를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왕추친은 강력한 공격으로 임종훈의 대처를 막았다. 임종훈은 2세트마저 7-11로 지고 말았다.

벼랑 끝에 몰렸지만 임종훈은 끝까지 투혼을 펼쳤다. 특히 2-3으로 뒤지던 상황에서 비록 스코어를 내줬지만 긴 랠리를 펼치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결국 임종훈은 4-4 동점을 만들며 희망을 만들었다. 하지만 왕추친이 다시 페이스를 찾았고, 임종훈의 마지막 투혼에도 결국 한국은 3세트마저 내주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세트 스코어: 0-3 임종훈 패배(5-11, 7-11, 6-11)





◆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 경기 결과





* 괄호 안은 세트 스코어.

▶ 3조 조별예선

- 2월 16일 오전 10시 폴란드전: 3-1 승리(3-2 3-1 1-3 3-0)

- 2월 17일 오후 8시 뉴질랜드전: 3-0 승리(3-0 3-0 3-0)

- 2월 18일 오후 5시 칠레전: 3-0 승리(3-1 3-0 3-0)

- 2월 19일 오전 10시 인도전: 3-0 승리(3-0 3-0 3-0)

- 총: 4승 무패(조 1위)

▶ 토너먼트

- 2월 21일 오후 8시 16강 인도전: 3-0 승리(3-0 3-1 3-0)

- 2월 23일 오전 10시 8강 덴마크전: 3-1 승리(3-1 1-3 3-0 3-1)

- 2월 24일 오후 1시 4강 중국전: 2-3 패배(3-1, 0-3, 3-2, 0-3, 0-3)
기자 프로필
양정웅 | orionbear@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양정웅 기자입니다. 현장에서 나오는 팩트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