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新 프로 불참러 됐나..최민식 부름에 "갔어야 했는데"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2.24 23:00 / 조회 : 93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한소희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소희가 최민식에게 유쾌한 사과를 건넸다.


영화 '파묘' 배급사 쇼박스 측은 24일 영화 무대인사 현장을 공유했다.

이날 최민식은 "개인적으로 오랜만에 무대 인사를 나왔다. 코로나 이후 여러분들을 뵈니 너무 좋다"며 "이 자리를 축하해주러 후배 한 분이 오셨는데... 한소희 씨 아시죠? 소희야 일어나봐"라고 말했다.

관객들이 한소희 깜짝 등장을 기대하며 웅성거리자, 최민식은 "뻥이다. 죄송하다.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한소희는 "내가 날고 기어서라도 갔어야 했는데 선배님의 한 번의 뻥을 내가 감히 가져가게 돼 정말 죄송하다"고 답해 폭소케 했다.


한편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