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 "목욕탕서 얼굴 가려도 몸 보고 알아봐" 폭소 [밥묵자]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2.24 23:56 / 조회 : 44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캡처
'밥묵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이 목욕탕에서 있었던 비하인드를 전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서는 "'신동'이라꼬? 이름'이특'이하네? (feat. 박정수, 신동희)"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특은 "우린 얼굴 가리고 나가도 할머니, 할아버지분들이 다 알아본다"라고 말했다.

신동은 "목욕탕 가서 좀 쑥스러우니까 얼굴을 가리고 들어갔는데 '어이 신동 씨' 하더라. 몸 보고 바로 알아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대희는 "아래를 보고 알아본 거 아니냐"라고 하자, 신동은 "'어휴 대단하시네요' 한다"고 덧붙였다.

김대희는 "여기는 징크스가 있다. 여기는 남자 아이돌이 나오면 조회수가 안 나온다. 두 글자인 사람들이 나오면 진짜 안 나오더라"고 하자, 신동과 이특은 "본명을 쓰겠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몇 명 다녀갔다. 려욱, 규현, 예성이다. 셋이 왔다 갔다"라고 하자, 신동과 이특은 "다 조회수 안 나오지 않았나. 근데 거기가 원래 재미없는 사람들이다. 슈퍼주니어에서 제일 재미없는 사람들"이라며 "노잼 트리오다. 나간다고 해서 불안했다. 근데 그중에 핵노잼이 여기(이특)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