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심장판막증 투병' 진성 "의사가 어렵다고..곧 죽겠다 싶었다 [사당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2.25 11:54 / 조회 : 4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가수 진성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를 통해 '진성빅쇼' 촬영 비하인드를 최초 공개한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연출 안상은)에서는 데뷔 49년 차 트로트 가수 진성이 본인 이름을 걸고 선보인 KBS 설 특집 대기획 '진성빅쇼'의 촬영 비하인드가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후배 정동원은 바쁜 와중에도 '진성빅쇼'의 리허설 연습실을 찾아 선배 진성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나타냈다. 진성은 정동원을 보자마자 "동원아, 너 아이돌로 미국 갔더만? 이제 트로트 안 해?"라며 농담을 건넸고, 이에 정동원은 "아닙니다, 트로트 열심히 해야죠"라며 선배의 능청스러운 장난에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진성과 정동원은 '진성빅쇼'에서 '보릿고개'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합을 맞추는 과정에서 진성은 "동원아, 너 때문에 내가 먹고 산다", "동원이 네가 팝을 많이 불러서 인지 목소리에서 초콜릿 냄새가 난다"라며 후배를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이 와중에 정동원은 선배 진성에 대해 "옛이야기 전문가"라고 밝혀 두 사람이 뿜어낼 케미에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날 방송에선 20인조 대규모 밴드가 한마음으로 멋진 합주를 선보이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리허설 과정이 그려진다. 이어 벼락같이 찾아온 혈액암과 심장판막증을 극복하고 다시 인생의 황금기를 맞은 진성은 "(의사가) 어렵다 해서 곧 죽겠다 싶었다"라며 녹록하지 않았던 투병 생활을 털어놔 먹먹함을 자아냈다. 25일 오후 4시 45분 방송.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