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이네' 이휘향 "김비주, 이광기 친딸 NO..하룻밤 실수로 착각"[별별TV]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4.02.25 21:03 / 조회 : 4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화면 캡쳐


배우 이휘향이 김비주가 이광기의 딸이 아니라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주말 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는 염진수(이광기 분)가 강태희(김비주 분)이 자신의 딸이 아닌 걸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강태희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염진수가 자신의 아버지가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이를 곧장 염진수에게도 알렸다. 사실을 알게 된 염진수는 자신이 장숙향(이휘향 분)에게 농락당했다는 사실에 크게 분노했다.

염진수는 장숙향에게 유전자 검사 결과지를 보여주며 "내가 누나한테 어떤 짓까지 했는데 누나가 나한테 그럴 수 있냐"라며 원망 어린 눈물로 오열했다.

그러나 장숙향은 "내가 언제 태희가 염 전무 딸이라고 했냐, 그날 술 잔뜩 먹고 하룻밤 실수한 걸로 착각하고 희망에 들떠 산 건 염 전무다. 난 속인거 없다"라며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염진수가 "'태희가 염 전무처럼 동글동글 예쁘다', '염 전무가 태희 아빠 자격으로 유치원 좀 다녀와라', '나 죽으면 태희는 꼭 염 전무가 돌봐라', '태희가 대기업에 시집가면 염 전무 인생 더 활짝 필 것'라고 한 건 뭐냐"라고 따졌다. 이에 장숙향으 "염 전무가 확대해석한 것. 그날 이후로 지난 20년간 내가 똑같은 실수하는 거 봤냐"라며 선을 그었다.

또 "진수야 우리 이럴 때아니다. 지금 태호랑 태민이가 우리 턱 밑까지 와있다. 제발 정신 차려라"라며 흥분한 염진수를 진정시키고자 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