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탁재훈 "예지원과 키스신만 3번..여자친구 같은 사이"[별별TV]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4.02.25 22:47 / 조회 : 5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쳐


방송인 탁재훈이 예지원과의 특별한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 주말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탁재훈과 예지원이 임원희의 그림 작업실에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탁재훈은 임원희에게 자신과 예지원의 관계를 '여자친구 같은 사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영화와 드라마 때문에 시간을 보내서 서로 잘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임원희는 "지원이와는 내가 더 오래됐다"라며 2007년도에 개봉한 영화 '죽어도 해피엔딩'에 대해 언급했다.

탁재훈은 그런 임원희에게 "먼저 한 게 대수냐"라며 유치한 모습을 보였다. 또 자신은 예지원과 키스신을 3번 이상 촬영했다고 으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합 맞추느라 이래저래 죽는 줄 알았다"라고 덧붙였다. 가장 최근 호흡을 맞춘 드라마 '성스러운 아이돌'에서도 키스신이 있었다고 하자 임원희는 "뭔 만나기만 하면 키스냐"라며 짜증 내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예지원은 "상대역 두 분과 함께 있으니 기분이 이상하다. 두 연인과 함께 있는 기분이다"라고 해 두 남자를 설레게 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