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김고은 "장재현 감독에 팬심 有..최민식, 기둥 같은 선배" [인터뷰①]

영화 '파묘' 무당 화림 역 배우 김고은 인터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2.26 12:16 / 조회 : 85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고은 /사진=BH엔터테인먼트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배우 김고은이 작품에 끌렸던 이유를 공개했다.


26일 김고은은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파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 상덕(최민식 분)와 장의사 영근(유해진 분), 무속인 화림(김고은 분), 봉길(이도현 분)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영화다. 극 중 김고은은 원혼을 달래는 무당 화림 역을 연기했다.

이날 김고은은 '파묘' 출연을 결정했던 이유를 밝혔다. 그는 "사실 제일 첫 번째는 감독에 대한 팬심인 거 같다. '검은 사제들', '사바하' 모두 극장에서 봤다"며 "한국에서 오컬트라는 장르적인 영화에 새로운 페이지를 열었다고 생각한다. 개척한 지점에 있어서 존경심이 있던 상태였다. '그런 감독의 작품에 내가 담기면 어떤 모습일까' 생각도 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또 최민식 선배의 캐스팅 이야기를 들었다. 시사회 오가며 한두 번 뵌 적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따뜻한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대화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다"며 "함께 작품 하는 것도 쉽지 않은 기회였는데 합을 맞추는 롤의 작품이라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될 거 같았다"고 덧붙였다.


김고은은 장재현 감독, 배우 최민식과 호흡한 소감도 전했다. 그는 장재현 감독에 대해 "굉장히 카리스마 넘칠 거 같고 과묵할 거 같은 막연한 이미지가 있었는데 감독님이 귀염상이시고 잘 웃으신다"며 "워낙에 유머가 있으신 분이고, 현장에서 장난도 많이 치신다. 내가 이런 장르가 처음이라 '이렇게 웃어도 되나' 싶었는데, 그 정도로 깔깔 웃으면서 촬영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고은은 자신을 축구선수 메시, 손흥민이라 비유하며 호평해 준 최민식을 히딩크 축구감독이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김고은은 최민식에 대해 "현장에서 기둥 같은 느낌이 있다. 소란스럽지 않고, 뭔가 중심에 딱 계신다. 정말 유머를 계속 던진다. 스태프들한테도, 저한테도 계속 던진다"며 "그게 정신없다는 느낌이 아니라, 분위기가 한 톤 올라가는 듯한 느낌이다. 사실 너무 무거우면 에너지가 안 나올 거 같은데 그런 에너지를 확 올려주는 게 있는 거 같다. 그래서 오히려 연기적으로도 과감하게 할 수 있는 상태를 만들어주는 거 같다. 어느 면으로도 위축이 되지 않아 소심해지지 않는다. 소심한 사람이 현장에서 사라진 거 같다. 그 마음을 가질 수 있게 된 게 최민식 덕분이 아닌가 생각했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