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유해진 "장재현 감독 똑똑한 장인, 대단하다 느껴" [인터뷰②]

영화 '파묘' 장의사 영근 역 배우 유해진 인터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2.26 15:47 / 조회 : 85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유해진/사진=쇼박스 제공
배우 유해진이 영화 '파묘' 장재현 감독의 연출력에 감탄했다.


26일 유해진은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파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 상덕(최민식 분)와 장의사 영근(유해진 분), 무속인 화림(김고은 분), 봉길(이도현 분)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영화다. 극 중 유해진은 예를 갖추는 영근 역을 연기했다.

이날 유해진은 작품 내 CG를 많이 사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감독님이 '오컬트 같은 장르가 현실과 비슷해야 한다'는 얘기를 하시더라. 그렇지 않아도 현실과 동떨어진 오컬트는 비과학적이라서 의문을 갖지 않냐. 그렇기 때문에 다른 부분에서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장재현 감독이) 참 똑똑한 분 같다. 정말 장인인 거 같다. 공부도 정말 많이 하는 거 같다. 그러니까 어딜 가든 막힘이 없는 거 같더라"며 "또 감독님이 대단하다고 느끼는 게 하고 싶은 걸 좋아하는 장르에 접목했다는 거다. 어떻게 그런 얘기를 오컬트에 풀어냈나 싶었다"고 전했다.


배우 최민식을 향한 존경심도 드러냈다. 그는 "최민식 선배와 '봉오동 전투' 때 잠깐 합을 맞췄다. 엄하고 그럴 줄 알았는데 정말 수다쟁이다. 스태프한테도 너무 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위적으로 하지 않아도 나오는 게 있다. 스태프들과도 어울리는 게 자연스럽다. 또 '스태프와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지' 이런 목표를 가지고 있는 게 아니라 스윽 녹아들어 가는 느낌이다. 연기할 때도 비슷한 거 같다"고 덧붙였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