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희귀병 진단받고 데뷔" 전종서, 데뷔 초 표정 논란 언급(짠한형) [종합]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6 19:01 / 조회 : 6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전종서 /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배우 전종서가 데뷔 초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좋은 일과 안 좋은 일은 같이 온다"고 말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신비한 에너지, 왜 이렇게 매력적이야? 전종서에 취할 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신동엽은 전종서와 공개 연애 중인 이충현 감독에 대해 언급했다. 전종서는 이충현 감독과 영화 '콜'에서 호흡을 맞춘 후 인연을 맺었다. 그는 "'콜'이라는 작품 끝나자마자 만났다. 크랭크업 한 날 같이 걷고 싶다고 집 앞에 찾아왔었다. '정이 들었나보다'라고 생각했는데 집에 안 가는 거다. 계속 걷다가 편의점에서 라면 먹고 싶다고 하다가 그게 반복됐다. 그러다가 만나게 됐다. 스멀스멀 그렇게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일할 때는 많이 물어본다. 책으로 시나리오를 보는 거랑 영상으로 만들어졌을 때 시선이 확실히 다른 거 같긴 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반에 1년은 이 사람을 사랑한다는 생각을 스스로 하지 않으면서 연애하듯이 만났던 것 같고, 시간이 지나니까 좋아하는 이유들이 명확해지는 거 같고, 앞으로 어떨지에 대해 기대하고 싶은 사람"이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전종서는 살인마 등 강렬한 캐릭터를 맡은 데 대해 "그런 거에 꽂혀 있었을 때가 있었다. 에너지가 너무 많아서 뭔가를 미친 듯이 하고 싶었던 것 같다. 데뷔부터 지금까지, 그래서 에너지를 많이 분출해낼 수 있는 걸 본능적으로 찾았던 것 같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까 자극적이고, 많이 드러내야 하는 것을 했던 것 같다. 물론 예쁘고 이런 것들을 할 수도 있었던 선택의 순간이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나는 뭔가를 막 뿜어내고 싶었구나'하는 것도 있다. 진짜 많이 죽였다"고 웃었다.

이어 "지금까지 촬영한 게 혼자 하는 연기 느낌이었고, 같이 한 건 (손) 석구 오빠랑 한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가 처음이었는데 그게 재밌었다. 혼자하는 것도 나름의 재미가 있다. 지금은 그런 걸 해봐서 그런지 다른 게 관심이 생기는 것 같다. 제 속에 변화가 많다. 이러다가 또 다른 거 좋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image
전종서 /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특히 손석구에 대해서는 "되게 재밌다. 코드가 잘 맞는다. 석구 오빠 연기는 저랑 스타일이 다르다. 오빠는 같이 연기를 해보니까 생각을 좀 하는 스타일이고, 저는 진짜 무념무상 스타일"이라며 "근데 오히려 그렇게 반대되는 배우들이랑 하는게 잘 맞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전종서는 "평소에도 되게 솔직하다"고 했고, 신동엽은 "주변 아는 사람들에게 어떤 사람이라는 걸 들었다. 실제로는 되게 귀엽고, 애교도 있고, 친해지면 굉장히 편한 스타일이라고 하더라. '표정이 왜 저래?'라면서 잠깐 구설수에 올랐다고 하더라. 그 상황을 알던 스태프들에게 (전종서가) 아버지가 좀 편찮으실 때 얼마나 힘들었는지 건너 건너 들었다"고 전했다.

전종서는 영화 '버닝'으로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하지만 출국 과정에서 좋지 않은 표정과 옷으로 얼굴을 가리려는 모습이 포착돼 태도 논란이 일었다.

그는 "아버지가 희귀병 진단을 받았을 때 데뷔한 거다. 저도 일을 하면서도 한쪽은 썩어 가는데 한쪽은 잘 되는 걸 좀 느끼긴 했다. 근데 각자만의 사정이 있고 그러니까 어떤 오해가 있건 루머가 어떻건 굳이 해명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좋은 일이랑 안 좋은 일은 같이 온다"고 했고, 신동엽은 "부모님이 준 마지막 선물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