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기완' 감독 "북한 말 쓰는 송중기, 새로운 얼굴일 것"

마포=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2.27 11:29 / 조회 : 51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송중기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겔러리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로기완'은 3월 1일 공개된다. /2024.02.27 /사진=이동훈
'로기완' 김희진 감독이 배우 송중기를 극찬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로기완'(감독 김희진)은 27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엠갤러리에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송중기는 "사투리는 처음이다. 부족한 배우 입장에서 해보고 싶었던 부분이었다. 아까 신선하다고 했던 부분 중에 개인적으로 나 자신이 신선해지고 싶었다. 내게도 재밌는 시도였고 만족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김희진 감독은 "내가 생각하는 로기완은 심지가 곧은 사람이고 진흙탕 속에서도 꽃을 피우는 사람이다. 송(중기) 배우 염두하고 썼고 흔쾌히 되어 준다고 했을 때 상당히 벅찼다"라며 "북한말 사용, 외양 느낌 등이 인상적이다. 이거뿐만 아니라 송 배우의 얼굴이다. 오래 활동해서 다채롭지만 그런데도 우리 영화 내에서 새로운 얼굴이 있다. 너무 처연하고 서늘하다. 그런 얼굴들이 시청자분들을 잡고 놓아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3월 1일 공개.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