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광 '내남결' 발연기 해명 "사투리 고백..쑥스러워 식은땀 났다" [강심장VS]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2.27 22:52 / 조회 : 5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강심장VS' 방송 화면
이기광이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발 연기' 논란을 불러일으킨 '사투리 고백신'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는 공간 기획 전문가 유정수, 가수 겸 배우 이기광, 방송인 오정연과 장예원, 개그맨 강재준이 게스트로 출연해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최근 tvN 인기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강지원의 첫사랑 백은호 역으로 열연해 주목받은 이기광은 SNS 팔로워 수가 늘었다며 "작은 역할을 맡았는데, 팔로워 수가 4만 명 정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좋아요, 댓글 수도 2~3배 정도 늘었다. 더 많이 늘어서 팡팡 터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기광은 '내 남편과 결혼해줘' 출연을 위해 피부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썼다고 털어놨다. 이기광은 "본업이 가수다 보니까 무대 위에서 움직임이 많은데, 바스트가 들어와도 모공, 주름까지 정확하게 보이는 건 아니다"며 "드라마에선 얼굴 표정, 눈동자 움직임까지 다 보이니까 피부 관리에 더 신경을 썼다. 백은호 이미지에 맞게 물 많이 먹고 열심히 운동했다"고 설명했다.

MC 엄지윤이 "만화에서 나온 것 같은 비주얼"이라고 외모를 칭찬하자, 이기광은 "녹화 전 유산소 1시간, 근력 운동 1시간하고 왔다"고 전했다.


image
/사진='강심장VS' 방송 화면
이기광은 큰 화제를 모았던 '사투리 고백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기광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다소 어색한 부산 사투리 연기로 강지원(박민영 분)에게 고백하는 장면은 온라인상에서 두고두고 회자됐다.

이에 이기광은 "청계천에서 저녁에 찍었는데, 대부분의 남자들이 여자들에게 고백할 때 이렇게 큰소리로 고백을 안 하지 않나. 드라마니까 가능할 수 있는 환경인데, 그걸 해야 하는 것 자체가 쑥스러웠다"고 고백했다.

image
/사진='강심장VS' 방송 화면
image
/사진='강심장VS' 방송 화면
이기광은 또한 "청계천에서 지나가는 많은 커플들과 직장인들이 계신데, 거기서 막 소리를 내야 하니까 그게 부담스러웠다"며 "하려고 하는데 등에 식은땀이 좀 났었다"고 회상했다.

전라도 광주 출신이라고 밝힌 이기광은 "(부산 사투리 연기가) 쉽지 않았다"며 "연습을 열심히 했는데 억양이랑 뉘앙스 자체가 다르다 보니까, 약간 오묘하게 (나왔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