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안문숙, 성생활에 적극 "결혼하면 밖에 안 나갈 것" [★밤TView]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2.29 22:16 / 조회 : 51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원숙, 안문숙/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image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 안문숙이 결혼하면 성생활에 적극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같이 삽시다'에서는 결혼 정보 회사를 방문한 박원숙, 혜은이, 안문숙, 안소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결혼 정보 회사 커플 매니저는 박원숙에게 "연세가 있지만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결혼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이제 내가 아까워서 못 가겠다. 몰랐으니까 갔지, 여러 가지로 정신 차리고 보니 조용히, 평안히 살고 싶다"고 말했다.

커플 매니저는 박원숙의 이혼 이력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 사람과 2번 이혼, 또 다른 사람과 1번 이혼을 했던 박원숙은 이혼 이야기가 나오자 당황해했다.


커플 매니저는 "재혼까지는 (박원숙의) 나이가 조금 많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에 박원숙은 "아픈 데에 괜히 고춧가루만 뿌리고 뭐냐"며 울상을 지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image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안문숙은 결혼에 대해 "샤워하고 뽀샤시하고, 팩 하나 붙어 있는 상태에서 누워 있으면 내가 너무 아깝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후 안문숙은 뇌파 측정을 통해 매칭 상대를 물색해보기도 했다. 그의 뇌파 측정 결과를 살펴보던 커플 매니저는 "현실적이다. 한 사람 알면 올인한다"며 안문숙의 연애 스타일을 분석했다. 안문숙은 "사랑에 빠지면 아무 일도 못 한다"고 했다.

또한 커플 매니저는 "성생활에 있어서도 적극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안문숙은 "나는 결혼하면 1년 동안 안 나올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문숙은 남자의 신체에도 뇌파 반응이 컸다고 밝혀졌다. 커플 매니저는 "가슴 쪽을 많이 보는 거 같다"며 "또 푸근한 사람, 리드해주면서도 감싸줄 수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산'에서도 뇌파가 많이 움직였고, 실제로 제일 뇌파가 많이 나온 건 '아기'였다"고 밝혔다. 안문숙은 "나 닮은 딸을 하나 갖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