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주 "'밤에 피는 꽃', 내 마음에 피어난 꽃" [인터뷰③]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비찬 역 배우 정용주 인터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3.01 09:00 / 조회 : 777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4.02.28 드라마 밤에 피는 꽃 배우 정용주 인터뷰 /사진=이동훈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 연출 장태유)의 배우 정용주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정용주는 서울 종로구 스타뉴스 사옥에서 인터뷰를 갖고 지난 17일 종영한 '밤에 피는 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밤에 피는 꽃'은 밤이 되면 담을 넘는 십오 년 차 수절과부 여화(이하늬 분)와 사대문 안 모두가 탐내는 갓벽남 종사관 수호(정용주 분)의 담 넘고 선 넘는 아슬아슬 코믹 액션 사극이다. 극 중 정용주는 금위영 군관이자 주인공 수호의 오른팔 비찬 역을 연기했다.

이번 작품은 최고 시청률 18.4%(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정용주는 이러한 성적에 대해 "처음에는 별생각이 없었는데 주위에서 시청률 잘 나왔다 하더라. 그 이후로도 시청률이 점점 올라갔다. 기분이 좋더라"며 "이런 드라마에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또 금토드라마 시청률 1위라는 영광도 누릴 수 있다는 자체가 좋았다"고 말했다.


그가 생각한 '밤에 피는 꽃'의 인기 비결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대본이 재밌고, 감독님의 연출력이 좋았다. 또 이하늬 선배는 흥행 보증수표지 않냐. 모든 것이 맞아떨어졌다. 그런 게 하나로 합쳐져 좋은 결과가 나온 거 같다"고 전했다.

정용주는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운 것도 많다고 했다. 그는 "공중파가 처음이었는데 현장이 돌아가는 상황, 선배들이 어떻게 연기하는지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영화처럼 한 신을 오래 찍는 게 아니라, 하루에 여러 신을 찍어야 해서 적응해야 하기도 했는데 그런 것들 자체가 배움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정용주는 '밤에 피는 꽃'을 "평생 기억에 남을 작품"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첫 공중파에 첫 사극이었다. 시청률도 너무 잘 나오지 않았나. 신을 볼 때마다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그때 느꼈던 감정들이 리마인드되며 앞으로도 계속 상기될 거 같다"며 "'밤에 피는 꽃'은 내 마음에 피는 꽃이다"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