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 백일섭과 60년 '찐' 우정.."총각 때 둘이 '거시기' 했다" [아빠하고 나하고]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3.03 11:27 / 조회 : 45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아빠하고 나하고'
가수 남진이 '60년 지기' 배우 백일섭을 향한 의리를 과시한다.


3일 TV CHOSUN 가족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 측에 따르면 남진은 오는 6일 방송되는 '아빠하고 나하고'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백일섭과 가슴 뭉클한 우정을 뽐낸다.

최근 녹화에서 남진은 "다른 사람은 몰라도 백일섭 형님은 무조건"이라며 다른 모든 스케줄을 뒤로한 채 '아빠하고 나하고'를 방문했다고 밝혀 감동을 선사했다. 앞서 백일섭은 의붓아버지와의 마찰로 인해 힘들었던 시절, 동향 친구인 남진을 만나 큰 위로를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화통한 입담의 남진은 "힘이 펄펄한 총각 때 둘이 많이 거시기(?)했다"라며 두 사람의 젊은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또 딸 셋, 아들 하나를 둔 아빠로서 자식들과의 사이를 방송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몰랐던 백일섭 부녀의 사연을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알게 된 후 챙겨보고 있다고 밝힌 남진은 "일섭이 형이 그동안 그런 일이 있었던 건 몰랐다. 마음이 거시기하다"라며 미안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아빠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던 백일섭 부녀는 새로운 갈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백일섭의 딸 지은 씨는 "아이들 키우느라 일부러 내 꿈은 멀리하고 있었는데, 계속 꿈을 가지고 있었다"라며 유학에 대한 뜻을 내비쳤다. 딸이 꺼낸 갑작스러운 이민 이야기에 백일섭은 "나는 지금까지도 반대다. (이민을) 가면 자주 못 만나지 않나"라며 섭섭한 감정을 내비쳤다. 오는 6일 오후 10시 방송.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