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작' 조정석 "신세경, 나만 보고 싶은 마음 母에 들킬까 부끄러워"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3.03 21:38 / 조회 : 4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세작' 방송 캡처
'세작' 배우 조정석이 신세경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3일 방송된 tvN 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에서는 강희수(신세경 분)가 옷이 벗겨질 위기에 처하자 이인(조정석 분)이 구했다.

이날 왕대비 박 씨는 "누가 빼도 좋다고 했나. 네가 좋은 말로 할 때 아니한다는 걸 나쁜 버릇이 있단 걸 잊었다. 흉한 사내 옷부터 벗겨라.

그때 이인이 나서 강희수를 구했다. 또한 그는 "대를 이을 아들이 있어야 하지 않나. 그 피가 어디 가겠나. 세자가 용상에 오르면 피바람이 불 거다"란 박 씨의 말에 "내겐 이미 아들이 있다. 그건 내가 죽고 없을 일 아닌가. 어쩔 수 없다"라고 단언했다.

또 "어마마마께서 대궐을 떠나면 안 된다. 소자가 이어 하겠다. 다신 어떤 일로도 기대형을 부르지 마라. 기대형은 소자만 부를 수 있다"라고 얘기했다.


박 씨의 방을 나온 이인은 강희수에게 "내가 널 후궁으로 삼지 않겠다고 해서 마음이 상했나"라고 물었다. 강희수가 "만일 그렇다면 다신 뵙지 않았을 것"이라고 하자, 이인은 "실은 아까 어마마마 말씀을 듣고 잠시 마음이 흔들렸다. 널 궁에 가둬놓고 나만 생각하고 나만 바라보게 하고 싶다는 마음을 어마마마에게 들키는 거 같아 부끄러워서 정신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