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강정' 안재홍, 또 은퇴설 나올까..원작 싱크로율 100% "캐릭터 삼켰네"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3.14 08:4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안재홍/사진=넷플릭스 닭강정
넷플릭스 시리즈 '닭강정'의 공개가 하루 남은 가운데, 또 한 번의 만찢남을 예고한 안재홍의 생생한 열연이 기대를 모은다.

15일 오후 4시에 베일을 벗는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 분)를 되찾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 분)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 분)의 신계념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극중 안재홍은 닭강정으로 변해버린 민아를 되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고백중 역으로 분해 엉뚱하고 신선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예고편 공개와 동시에 화제를 모았던 그의 노란 바지와 파란 조끼 조합은 원작 웹툰의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했다. 이에 각종 SNS에서는 "안재홍 캐릭터 또 삼켰네", "고백중씨 웹툰에서 그냥 꺼내온 것 아니냐고", "안재홍 필모 독보적"과 같은 뜨거운 반응이 나오기도.

고백중은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며, 매번 즉흥으로 작곡한 멜로디 위에 위트 있는 가사를 붙여 노래를 부르는 엉뚱한 매력을 지닌 인물이다. 항상 오선지를 들고 다니며 어디서나 악상을 떠올리는 그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길거리에서 춤을 추는 등 예측불허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유쾌함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짝사랑하는 민아가 닭강정으로 변하자, 그녀를 위해 닭강정 랩소디를 만들어 들려주며 자신만의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려는 지고지순한 순정남의 면모까지 보여 줄 예정이다.


안재홍은 실감 나는 연기로 캐릭터에 생명을 불어넣어 '닭강정' 속 고백중의 매력을 한 껏 담아냈다고 한다. 그는 고백중 특유의 흥을 표현하기 위해 안무가 아이키를 찾아가 춤을 배우는 등 남다른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를 떠들썩하게 한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 속 주오남으로 은퇴설 신드롬과 함께 인기를 끌었던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노란 바지까지 완벽히 소화해버린 안재홍이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닭강정'은 오는 15일 오후 4시에 공개된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