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평양 경기 거부' 북한에 몰수패→1500만원 제재금 철퇴... "액수 적다" 日팬들 불만 폭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4.04.03 12:23 / 조회 : 1142
  • 글자크기조절
image
북한 축구팬들. /AFPBBNews=뉴스1
국제축구연맹(FIFA)이 평양 홈경기를 거부한 북한에 몰수패와 함께 약 1500만원에 달하는 제재금 징계까지 내렸다. 북한축구는 월드컵 진출 빨간불이 켜진 것에 이어 거액의 벌금까지 내야하는 상황에 몰렸다.


FIFA는 3일(한국시간) 북한축구협회에 제재금 1만 스위스프랑(약 15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달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B조 4차전 일본과 홈경기를 거부한 바 있다. 이에 따른 징계다. FIFA는 또 이 경기 결과를 북한의 0-3 몰수패로 처리했다.

이 경기는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북한은 경기를 앞두고 갑자기 평양 개최는 힘들다며 경기장을 중립 장소로 옮길 것을 요구했다. 모두가 당황할 수밖에 없는 북한의 일방적인 행동이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북한-일본 경기를 중립지역에서라도 개최할 수 있다고 언급했지만, 제대로 흘러가지 않았고 결국 경기 취소를 선언했다. FIFA도 북한의 책임을 물어 몰수패와 함께 벌금 징계까지 내렸다.

평양 개최를 거부한 것에 북한은 명확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일본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북한은 일본 내에서 퍼지고 있는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STSS)를 경계하고 있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STSS는 치사율 30%가 넘는 악성 감염병으로 유명하다. 사실 STSS 감염병 확산에 국내도 초긴장 상태다. 이 감염병은 A군 연쇄상구균에 감염돼 걸리는 질환으로, 연쇄상구균은 욕실 변기 하수구 배설물 등 청결하지 못한 곳에 존재한다.

북한의 독단적인 행동에 일본 축구대표팀은 피해를 봤다. 부전승을 얻기는 했으나 경기가 취소된 탓에 선수단이 조기해산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북한전에서 보완할 기회를 놓치게 됐다. 더 많은 선수를 기용할 기회가 사라진 것도 아쉽다"고 밝혔다. 일본 축구팬들도 불만을 나타냈다. 축구전문 골닷컴 일본판은 북한의 벌금 징계 소식을 전했다. 이에 일본 축구팬들은 "북한 벌금의 액수는 앞으로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별다른 이유 없이 경기를 거부한다고 해도 1500만원만 내면 된다고 지적한 것이다.


image
북한을 응원하는 응원단. /AFPBBNews=뉴스1
북한은 이번 패배로 북중미 월드컵 진출이 상당히 힘들어졌다. 현재 B조에서는 일본, 북한과 함께 시리아, 미얀마가 경쟁하고 있다. 일본은 4전 전승(승점 12) 조 1위를 기록하고, 이미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2위는 시리아로 2승1무1패(승점 7)를 기록 중이다. 3위 북한(1승3패·승점 3)이 그 뒤를 쫓고 있다. 4위 미얀마는 1무 3패(승점 1).

북한은 지난 해 11월 미얀마를 6-1로 크게 이긴 것에 이어 지난 달 21일 일본 원정에서 접전 끝에 0-1로 아쉽게 패했다.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었는데 이번 몰수패로 그 흐름이 끊겼다. 북한은 오는 6월 시리아, 미얀마와 마지막 2경기를 치른다.

image
일본-북한 경기. /AFPBBNews=뉴스1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