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로' 덱스 "영화배우 호칭 어색, 실망하지 않게 열심히 했다"

용산=허지형 기자 / 입력 : 2024.06.12 15: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타로' 배우 덱스가 첫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LG유플러스 STUDIO X+U 공포 영화 '타로' 스페셜 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조여정, 덱스(김진영), 고규필, 최병길 감독이 자리했다.


이번 영화로 첫 연기를 도전한 덱스는 "영화배우라고 호칭을 붙여주셨는데 아직 수식어가 따라붙을 사람은 아니지만, 기회를 주신 만큼, 기대감에 실망시켜드리지 않으려고 열심히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두 배우분의 명연기 때문에 이 영화를 볼 가치가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덱스는 총 3개의 에피소드 중 '버려주세요'의 동인 역을 맡았다. 그는 "성공에 대한 욕망을 가지고 일상을 살아가던 중 미스터리하고 섬뜩한 이야기들로 구성됐다"라며 "배달킹으로 하루를 열심히 하는 친구다. 젊음에서 나오는 패기, 건방짐을 잘 녹여내고 싶었다. 선을 잘 지키는 것에 중점을 두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4일 개봉된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