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기생충'에 이어 '타로'로 칸 진출, 내가 제일 놀랐다"

용산=허지형 기자 / 입력 : 2024.06.12 15: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여정 /사진=이동훈
'타로' 최병길 감독이 덱스를 캐스팅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LG유플러스 STUDIO X+U 공포 영화 '타로' 스페셜 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조여정, 덱스(김진영), 고규필, 최병길 감독이 자리했다.


조여정은 영화 '칸'에 이어 '타로'를 통해 칸 페스티벌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얻었다. 그는 "칸 시리즈 경쟁 부문에 올랐을 때 가장 놀란 건 제가 아닐까. 진짜 예상하지 못했다. 작업하면서 정말 만족했는데 결과도 좋게 나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산타의 방문'에서 이 여자의 심리를 따라가는데 그럴 줄 몰랐다, 놀라웠다고 해외에서 평을 해주셨다고 하더라"라며 "칸 진출은 전혀 예상을 못 했다. 출품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출품 자체가 너무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조여정은 "항상 같은 마음으로 연기를 하면서도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연기일까 싶었다. 자극도 되고 '이게 내 실력이니까 평가받자' 싶기도 했다.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좋다"고 밝혔다.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4일 개봉된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