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父, 김수미 子와 결혼 반대했었다 "너무 황당" [아빠하고 나하고][★밤TV]

김나라 기자 / 입력 : 2024.06.12 22:56
  • 글자크기조절
image
서효림 부친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image
서효림 가족
배우 서효림 부친이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딸의 갑작스러운 결혼에 서운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데뷔 18년 차 배우 서효림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서효림은 "사실 이 사람(남편)을 진지하게 알아갈 시간도 없이 교제 3개월 만에 결혼했다. 갑작스럽게 딸 조이가 생긴 거다. 그래서 결혼을 빨리 서둘렀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모님도 제 결혼 소식을 기사가 나서 알게 되셨다. 아빠한테는 미리 말씀을 못 드렸다. 그때 (기사가 나가고) 저한테 전화도 안 왔었다. 진짜 가슴이 무너졌다"라고 떠올렸다.

뒤이어 등장한 서효림 부친은 "너무 황당했다. 갑자기 이상한 소리를 들은 거다. 결혼을 한다고. 사위가 무릎 꿇고 허락해달라고 그러는데, 대답을 안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사돈도 결혼식장 대기실에서 처음 만났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

서효림은 지난 2019년 김수미 아들 정명호 씨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