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美친 영향력..김혜윤·변우석 출연작 역주행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6.13 09: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선재 업고 튀어/사진=뷰
'선재 업고 튀어'가 종영 후에도 여전히 아시아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13일 아시아 최대 범지역 OTT 플랫폼 Viu(뷰)에 따르면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최종회가 공개됐던 5월 5주차(5월 27일~6월 2일) Viu 주간 차트에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홍콩, 태국, 싱가포르, 미얀마에서 1위를 꿰찼다.


이는 OTT 플랫폼 특성상, 전 회차 공개 이후 새롭게 유입되는 유저들의 수가 합산된 결과물이다. 현지 관계자들은 이러한 반응에 힘입어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한동안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Viu의 메리엔 리 총괄은 "훌륭한 출연진, 고퀄의 작품, 그리고 현지 마케팅 팀의 노력이 함께 시너지를 내며 짧은 시간에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냈다"라고 '선재 업고 튀어'의 성공 요인을 전했다.

image
어쩌다 발견한 하루, 꽃 피면 달 생각하고/사진=뷰
'선재 업고 튀어'로 인기가 치솟은 배우 김혜윤과 변우석의 전작들에도 관심이 쏠리며 차트 역주행을 일궈내는 중이다. 김혜윤 주연의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는 같은 주 인도네시아 8위, 필리핀 14위, 말레이시아 16위, 미얀마 17위를 기록했고, 변우석이 출연한 '꽃피면 달 생각하고'(이하 '꽃피달')는 인도네시아 18위로 톱20에 차트인하며 역주행에 성공했다.


한편, Viu는 '재벌집 막내아들', '모범택시2' 등 한국 인기 콘텐츠를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해외 16개국에 선보이고 있는 홍콩 PCCW 범지역 OTT 플랫폼이다. 현재 한국 드라마 '졸업', '우리, 집',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 예능 '연애남매', '틈만나면' 등을 선보이고 있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