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가이즈' 이성민 "비주얼에 신경 多, 뽀얀 배 노출에 '현타'도"[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6.13 10: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성민 / 사진=NEW
'핸섬가이즈'의 이성민이 비주얼 변신에 대한 노력을 밝혔다.

13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의 배우 이성민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핸섬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과 '상구'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

이성민은 험상궂은 외모와 달리 한없이 새침부끄한 터프가이 '재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그는 "긴장을 많이 했다. 개인적으로 영화를 보고 만족했다. 생각 이상으로 나온 것 같아서 기분 좋게 봤다. 이제 관객들이 어떻게 봐줄지 걱정이고, 또 새로운 긴장감이 몰려온다. 저희가 만족한다고 해서 흥행이 되는 건 아니니까 관객들의 반응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컷 하는 순간 모든 스태프가 웃었는데 관객에게도 전달될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가장 두려운 거다. 이건 정확한 타깃이 있고, 웃어야 하는데 안 웃으면 식은땀이 난다. 이번 언론배급시사회 때도 여러 번 식은땀을 흘렸다"고 덧붙였다.


이성민은 '핸섬가이즈'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연기하면서 많은 작품 했지만, 어떤 이미지의 배우가 돼야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대중들에게 어떤 이미지로 인식돼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물론 좋은 대본이었고, 여러 가능성을 보겠지만, 내가 연기할 수 있는지 없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대중들에게 어떻게 보여질지 고민하지 않는다. 그런 의미에서 '핸섬가이즈'를 선택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코미디 장르가 즐겁게 촬영할 것 같지만, 예민한 작업이다. 그러나 같은 대사, 같은 컷이라도 다양한 변주를 줄 수 있어서 코미디 연기하는 걸 즐거워하는 편이다. 다음에도 또 이런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이성민은 '핸섬가이즈'에서 구릿빛 피부에 언밸런스한 꽁지머리 헤어스타일로, 필모그래피 사상 처음 만나는 비주얼을 선사한다. 그는 "초반에 표정 연기는 극단적인 표현이었던 것 같다. 조금 과장해서 연기했다. 우리의 의지와 상관없이 사람들이 이렇게 바라볼 거라는 걸 과장되게 표현했던 것"이라며 "하얀 속살은 어쩔 수 없었다. 겉은 시꺼멓지만, 속은 하얀 반대 이미지에 대한 상징이었다. 대본에 있었던 건 아니었는데, 일부러 한 건 아니고 실제로 하얗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대한 불쾌한 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유독 이 영화는 생김새에 신경 쓰게 되더라"라며 "다큐멘터리 보다가 멧돼지 사냥꾼을 보고 '저런 스타일이면 되겠다' 싶어서 제안을 했다"며 "팔은 좀 태우는 분장을 하려고 했고, 배는 그대로 노출했다. 특별한 아이디어는 아니었다. 사실 상의 탈의할 때 '현타'가 좀 오긴 했다.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었다. 벌에 쫓기는 신도 아무것도 없는데 난리 치면서 움직여야 하니까 살짝 민망하긴 했다"고 웃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