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맛있는 녀석들' 김준현→문세윤 "섭외는 제작진 권한, '불참' 유민상과 연락 NO"

마포=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6.13 15:39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준현, 문세윤, 황제성, 김해준/사진=iHQ
김준현, 문세윤이 코미디TV 예능 프로그램 'THE 맛있는 녀석들'(이하 '더 맛있는 녀석들') 개편 후 유민상과 별다른 연락을 해보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더 맛있는 녀석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최선민 PD와 개그맨 김준현, 문세윤, 황제성, 김해준이 참석했다.


'더 맛있는 녀석들'은 경력직 뚱친들이 '더 맛있어지겠다'는 결심으로 다시 뭉친 먹방 프로그램이다.

재정비를 마치고 새 출발을 알린 '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원년 멤버 김준현, 문세윤이 복귀했고 지난 시즌 출연자 김해준과 신규 멤버 황제성이 합류했다.

이날 '더 맛있는 멤버들'은 이번 시리즈를 제외하고 모든 시리즈를 함께했던 원년 멤버 유민상을 언급했다. 그는 이번 '더 맛있는 멤버들'에는 함께하지 않는다.


김준현은 "개편을 하고 아직 (유민상에게) 연락을 해보진 않았다. 섭외는 제작진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아하 그렇게 됐구나', '깊은 뜻이 있겠지' 했다"며 "상황이 그렇게 되니 연락하기가 쉽지 않더라"고 말했다.

문세윤 역시 "나 또한 연락하지 못했다. 다른 이유로 김민경과는 통화해 봤는데 너무 축하해 줬다. 반대 입장에서 생각한다면 나도 축하해줄 거 같다"고 전했다. 이어 "물론 우리가 유민상과 샵도 같아서 주기적으로 얼굴을 뵙는데, 특유의 장난을 많이 친다. 만나면 독하게 장난치지 않을까 싶다"며 "또 섭외는 제작진 몫이고, 우리는 감독이 부르면 선수 마인드로 뛴다"고 덧붙였다.

황제성은 "공교롭게도 유민상 라디오 부스가 내 부스 바로 옆이다. 마주친 적은 없는데 그와 어떤 조우를 할지 고민된다"고 털어놨다. 김해준은 "나도 만난 적은 없다. 제의는 왔을 때 평소 통화를 하니까 전화로 물어본 적은 있다. 조만간 만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