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재킹' 하정우, '빌런' 여진구 업고 흥행?..부진 만회 노린다 [★FOCUS]

용산구=김나라 기자 / 입력 : 2024.06.13 19:1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하이재킹'(감독 김성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하이재킹’은 6월 21일 개봉한다. /2024.05.22 /사진=이동훈
배우 하정우가 신작 '하이재킹'으로 흥행 부진 만회를 노린다.

13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선 영화 '하이재킹'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자 김성한 감독과 출연 배우 하정우, 여진구, 성동일, 채수빈 등이 참석했다.


영화의 제목 '하이재킹'은 운항 중인 항공기를 불법으로 납치하는 행위를 뜻한다. 전 세계적으로 여객기 납치 사건이 기승을 부리던 1971년, 이때 발생한 속초공항발 김포공항행 대한항공 여행기인 'F-27기 납북 미수 사건'을 모티브로 각색해 만들어졌다.

'백두산' '1987' '아수라' 등 다수의 영화에 조연출로 내공을 쌓아온 김성한 감독의 첫 장편 연출 데뷔작이다. 여기에 '카트' '1987'로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시나리오상을 두 번이나 거머쥔 김경찬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특히 '하이재킹'은 최연소 '누적 관객 수 1억 배우' 타이틀에 빛나는 하정우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다만 하정우는 'PMC: 더 벙커' '클로젯' '비공식작전' '1947 보스톤' 등 최근 작품들이 모두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하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특장기인 재난물로 야심 차게 컴백, 만회 가능성이 기대되는 이유다. '더 테러 라이브'(558만 명), '터널'(712만 명), '백두산'(825만 명) 등 재난 영화만큼은 큰 흥행 성과를 거뒀기 때문.


'하정우가 고생하면 흥행한다'라는 새로운 흥행 공식을 세운 하정우. '하이재킹'은 실화인 만큼 역대급 생고생을 예고, 호기심을 치솟게 했다. 극 중 하정우는 여객기를 운행하는 조종사 태인 역할로 변신했다. 태인은 공군 전투기 조종사 출신으로 뛰어난 비행 실력과 책임감을 가진 인물. 비행하던 중 공중 납치를 당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다 함께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가며 극을 이끌어간다.

하정우 스스로도 "매번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이 크다. 다른 작품과 마찬가지로 이번 '하이재킹'도 관객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하는 게 솔직한 제 마음이다"라고 흥행을 기대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 작품, 어떤 작품이든 고생스럽고 재난 영화가 아니라고 해서 덜 고생스럽고 그런 건 없는 거 같다. '하이재킹'은 저뿐만이 아니라 모든 배우, 스태프, 감독님 모두가 기본에 충실하며 임하는 거 말고는 다른 건 없었다. 그래서 유난히 리허설을 많이 한 작업이었다. 팀 전체가 디테일 하나하나에 다 혼신의 힘을 쏟은 작품이 아닌가 싶다"라며 진정성을 엿보게 했다.

image
배우 여진구,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하이재킹'(감독 김성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하이재킹’은 6월 21일 개봉한다. /2024.05.22 /사진=이동훈
이번 작품으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춘 '국민 남동생' 여진구에 대해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진구는 여객기를 통째로 납치하려는 용대로 분해 조종실을 장악, 무작정 북으로 기수를 돌리라고 협박하는 빌런 캐릭터를 맡았다.

하정우는 여진구에 대해 "육체적으로 부딪히는 신이 많았는데 그때마다 여진구가 눈이 돌아가서 엄청난 에너지를 뿜어냈다. 리허설을 할 때부터 몰입해 실제 촬영에 들어가서도. 근데 항상 (여)진구가 선배들에게 에너지를 쓴 거에 대해서 상당히 미안해하는 그런 표시를 했었다. 사실 저는 그때 진구의 연기를 보며 '매 회차 정말 전력 질주를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어 그는 "용대 캐릭터와 싱크로율은 말할 것도 없고, 왜 여진구가 지금까지 이렇게나 사랑받는지 그 이유와 또 열정적인 연기가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여진구가 용대를 연기함으로써 '하이재킹'을 채워주고 넘치게 해줬다. 이 자리를 빌려 날것의 꾸미지 않는 연기, 눈 돌아간 여진구의 그 모습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극찬을 보냈다.

'하이재킹'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