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방송 텐션 억지' 오해 해명 "카메라 없을 때 더 웃긴 편"[노빠꾸 탁재훈]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4.06.13 19: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노빠꾸 탁재훈' 방송화면 캡쳐
'노빠꾸 탁재훈' 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가 '방송 텐션'에 관해 억울함을 표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는 '츄, 지구상에서 가장 귀여운 생명체'이란 제목으로 영상이 공개됐다. 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가 출연해 MC 탁재훈과 신규진을 상대로 입담을 뽐냈다.


이날 탁재훈은 "사람들한테 많이 받는 질문이 '너 집에 가면 우울하지?', '방송 텐션 구라지?'라고.."라며 질문했다. 이에 츄는 "맞다, 그런데 저는 좀 억울하다. 저랑 친한 애들은 다 안다. 제가 카메라가 없을 때 더 웃기다"라며 해명 아닌 해명을 했다.

이어 탁재훈은 "평소 쉬지 않고 일하냐"라고 물었다. 츄는 "그렇다, 지금이 제일 바쁠 시기다"라며 "스케줄이 없을 때도 운동을 하루에 두 개씩 한다. 파워 플레트, PT, 필라테스, 그리고 배드민턴도 하고 테니스도 한다"라고 털어놨다. 그뿐만 아니라 영어와 일본어 레슨도 병행하며 스케줄이 없어도 바쁜 하루들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