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토트넘 안도할 소식! 부주장 SON 안 떠나겠네... 英 매체 '레알 돈 없을 텐데'→이적설은 해프닝 분위기

박건도 기자 / 입력 : 2024.06.13 21: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손흥민(왼쪽)과 크리스티안 로메로. /사진=토트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image
크리스티안 로메로.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가 안도할 만한 소식이다. 부주장 크리스티안 로메로(26)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은 해프닝으로 끝날 분위기다.

영국 매체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는 13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앙제 포스테코글루(59) 감독 체제의 핵심인 로메로를 잃지 않으려 한다. 조국 아르헨티나에서는 레알 마드리드가 로메로 영입에 관심이 있다는 보도를 냈다"라며 "로메로는 2021년 이적료 4250만 파운드(약 745억 원)로 토트넘 옷을 입었다. 계약 기간이 3년 남은 선수에게 토트넘은 막대한 몸값을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실상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더는 거금을 들일 수 없을 거란 분석도 따랐다. 매체는 "레알 마드리드는 킬리안 음바페(26)를 영입했다. 센터백 영입에 거액을 쏟아붓기 어려울 것이다. 심지어 레알 마드리드는 바이에른 뮌헨 레프트백 알폰소 데이비스(24) 영입 자금 확보 여부도 확신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로메로는 2023~2024시즌 전 토트넘 부주장으로 임명됐다. 캡틴 손흥민(32)을 도와 선수단 관리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 합류 후 줄곧 주전 센터백으로 맹활약했다. 11월 햄스트링 부상 후 결장했을 당시 토트넘은 연패 수렁에 빠지는 등 크게 흔들렸다. 영국 매체도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기 전 토트넘이 핵심 선수를 매각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봤다.

image
토트넘 부주장 크리스티안 로메로(왼쪽)와 히샬리송.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image
웨스트햄전 선제골 득점 후 세리머니하는 로메로(가운데). /AFPBBNews=뉴스1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는 "로메로는 미키 판 더 펜(22)과 중앙 수비수로 뛰어난 호흡을 선보였다. 토트넘에서 가장 꾸준한 활약을 펼친 선수 중 하나다"라고 했다. 심지어 매체에 따르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토트넘 선수단에 "다들 로메로처럼 되어라. 그는 월드컵 우승자다. 내 의견을 전달해야 할 중요한 선수"라고 말하기도 했다.


여기에 토트넘 소식에 정통한 '풋볼 런던'의 알레스데어 골드도 로메로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 팀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 예측했다. 영국 매체 '더부트룸'에 따르면 골드는 "여름 이적시장마다 같은 얘기다"라며 "계약 기간은 아직 3년 남았다. 심지어 로메로의 이적료는 4000만 파운드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골드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로메로를 토트넘 수비 라인의 리더라 판단했다. 토트넘은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요구할 것이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로메로를 절대적으로 좋아한다. 로메로도 같은 느낌을 받는 것 같다"라고 알렸다.

토트넘의 방심도 경계했다. 골드는 "만약 레알 마드리드가 진지하게 로메로 이적을 요구한다면, 상황이 바뀔지는 별개의 문제다"라며 "토트넘은 모든 선수에게 구단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image
로메로(오른쪽)가 웨스트햄전 헤더 득점 후 세리머니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